최종편집 : 2024-05-21 02:46 (화)
금보다 값진 동메달 "전북여초부 테니스팀 장하다"
상태바
금보다 값진 동메달 "전북여초부 테니스팀 장하다"
  • 박종덕 기자
  • 승인 2018.05.28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년만에 전국소년체전에서 동메달 획득

전북 여자 초등부 테니스팀이 23년만에 전국소년체전에서 메달을 따냈다.

박민영(6년), 이현서(5년), 이현이(5년), 이현민(6년)이 팀을 이룬 전북선수단은 28일  탄금대테니장에서 열린 제47회 전국소년체전 여자 초등부 준결승전에서 충남을 만나 0대3으로 패하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1회전에서  제주도를 만나 한수 위의 실력을 선보이며 3대0으로 가볍게 물리치고 2회전에 진출한 전북 꿈나무들은 경북을 3대1로 승리하며 준결승에 안착하며 선전했다.

이번 대회에서 값진 동메달을 차지하며 23년만에 소년체전에서 메달을 획득한 전북은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며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전라북도테니스협회 정희균 회장은 “전북의 테니스가 발전하고 있음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전북테니스가 더욱더 발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종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전주국제영화제 ‘전주포럼 2024: 생존을 넘어 번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