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10:06 (목)
전북스포츠과학센터 원거리 소외지역 혜택 서비스 시작
상태바
전북스포츠과학센터 원거리 소외지역 혜택 서비스 시작
  • 박종덕 기자
  • 승인 2018.03.2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체육회 전북스포츠과학센터가 거리가 멀고 스포츠과학 측정이 어려운  원거리 소외지역 선수들을 위해 ‘찾아가는 현장서비스를 시작했다.

22일 전북도체육회 스포츠과학센터는 “지난 21일부터 무주, 남원, 고창, 순창, 정읍, 군산 등의 지역을  순회하면서 스포츠과학 장비를 동원한 측정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형장서비스는 선수들의 심리적 상태, 체격, 근육의 구조에 따른 신체형태, 유연성, 민첩성, 반응시간, 근력, 근지구력, 전신파워, 무산소파워, 혈중피로도 등은 물론 지도자와 선수가 함께 공감대를 형성하는 즉시 피드백을 통해 동기유발은 물론 단기목표에 대한 시각화 설정도 함께 진행해 현장에서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전북스포츠과학센터의 지원을 받은 무주지역 동계종목 선수들은 동계체전에서 20년간 종합 4위를 비롯해 바이애슬론 9연속 종합우승에 크게 기여했으며 우리도에서 개최되는 제99회 전국체전에서도 전북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실력발휘 할 수 있도록 스포츠과학 장비를 동원한 측정 
서비스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전북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유일하게 전북만이 시행하고 있는 원거리지역 스포츠과학지원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 하겠다”며 “전북 선수들이 골고루 스포츠 과학의 혜택을 받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