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6 10:22 (화)
완주군 주소 100년만에 세대교체!
상태바
완주군 주소 100년만에 세대교체!
  • 전민일보
  • 승인 2007.10.11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진국형 주소체계로 전환하는 새주소 부여사업이 완주군 내 11개 면(面) 지역에서 이달 11일부터 본격 착수된다.
완주군은 국민생활의 일대 변화를 불러오고 위치정보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는 면 지역에 대한 새주소 부여사업을 착수, 2009년 상반기까지 약 2년에 걸쳐 추진하게 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새주소 사업은 도로망 체계 및 건축물 현황 조사, 도로명 결정, 도로명 및 건물번호 DB전산화, 도로명판 및 건물번호판 제작?설치, 고지?고시 등의 절차를 거쳐 9천여종에 이르는 각종 공부의 주소를 법적주소로 전환하는 작업까지 최종 완료할 계획이다.
지난 2006년까지 삼례읍과 봉동읍 지역에 대한 새주소 부여를 완료한 완주군은 이번 면 지역을 대상으로 한 사업에서도 지역여건과 특징, 주민의견 수렴 등의 중요성을 감안해 원활한 추진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이달 9일 동상면을 시작으로 앞으로 면 지역을 순회하며 새주소사업 설명회를 가지기로 했다.
완주군은 새주소 부여가 완료될 경우 2단계로 오는 2009년 상반기까지 도로에는 도로명판을, 집집마다는 건물번호판을 각각 설치하는 한편 새주소 생활화를 위한 적극적인 홍보에도 나설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2007년 4월 새주소 관련 법규가 발효, 새주소의 법적 주소 사용이 본격화되면서 실시하게 된다며 새주소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오는 2012년부터는 공공부문은 물론 재난/우편서비스 등에서의 효과를 제고시키는 위치정보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