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4 09:35 (수)
전북소설가협회 ‘소설의 영화화 방안’ 세미나 개최
상태바
전북소설가협회 ‘소설의 영화화 방안’ 세미나 개최
  • 박해정 기자
  • 승인 2017.03.1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소설가협회(회장 정영신)는 오는 18일 오후 3시 전북문학관 대강당에서 천성래 작가 겸 영화감독과 함께 ‘제1회 소설 낭독회’와 ‘소설의 영화화 방안’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세미나 행사는 전북소설 향유 공간의 새봄맞이 단장과 다양한 소설 관련 문화행사의 참신한 스토리텔링 모색으로 소설작품이 영화나 시나리오로 대중들에게 더 친근하게 다가서는 방안을 토론하게 된다.

1부 행사는 대하소설 ‘국경의 아침’, 영화 ‘소록도’의 시나리오를 집필한 천성래 작가 겸 영화감독이 원작 소설을 영화화 한 ‘밀양’과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의 장르적 특징을 분석해 ‘소설의 영화화 방안’을 모색하는 세미나를 연다.

2부는 전북소설가협회 회원들이 ‘사랑’을 주제로 한 ‘소설 낭독회’를 마련했다.

이어 3부는 2004년부터 2014년까지 10년 동안 열악했던 전북소설가협회 발전을 위해 기틀을 닦아놓은 김상휘 전북소설가협회 명예회장(제6대~제10대)에게 주어지는 ‘특별상’ 시상도 가질 예정이다.

정영신 회장은 “앞으로도 세미나와 문학기행 등을 정기적으로 개최해 회원 간의 단합과 창작활동에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문학적 힐링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활성화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박해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