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7 18:27 (월)
전북대학교 총장선거 교수-직원 갈등 고조
상태바
전북대학교 총장선거 교수-직원 갈등 고조
  • 소장환
  • 승인 2006.05.18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추위 선거 참여 비율 단독 결정" 강력 반발

전북지역 거점대학인 전북대의 차기 총장 선출이 다음달 16일로 다가온 가운데 교수와 교직원간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어 지역사회의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18일에는 두재균 총장과 대학본부 보직교수들이 나서서 중재를 시도했으나, 이마저도 실패로 돌아가면서 공직협을 중심으로 한 직원들의 반발 수위가 한층 높아지게 됐다.

이에 앞서 교수들로 구성된 ‘총장임용추천위원회’(총추위·위원장 이중호 교수)는 지난 15일 직원들로 구성된 ‘총장선거권쟁취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총대위·위원장 여종민 공무원직장협의회장)와 협의 없이 차기 총장선거에서의 직원참여비율을 1차 8%, 2차 4%로 결정해 학교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일방 통보했다.

이러한 일방 통보에 대해 총추위는 게시판을 통해 “총장의 부당한 간섭과 공직협의 무성의한 태도로 더 이상 협상이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따라 총추위 5차 회의를 소집해 의결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총추위는 “지난 2월 총추위 구성이후 선거권 협상팀은 6차례에 걸쳐 협의를 진행하면서 현실적인 직원참여 보장을 위한 지분협상을 벌여 왔으나, 공직협은 다른 어느 대학에서도 예를 찾아 볼 수 없는 1인 1표만 요구만을 거듭하면서 선거일정의 차질을 빚어왔다”는 말로 모든 책임을 총대위에 돌렸다.

이에 대해 여종민 공직협 회장은 “대학 구성원 사이의 합의를 전제로 총장선출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던 당초 약속을 어기고 꼼수를 두는 게 누구냐”며 “교수회가 이제 와서 약속을 저버리고 ‘법대로’만을 외치는 것은 신의를 어긴 몰염치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어 여 회장은 “총추위가 약속된 총장선거권에 대한 직원과의 합의를 파기한 채 직원참여비율을 단독 의결한 것은 직원 경시와 교수 권위주의를 여과 없이 드러낸 것”이라며 “즉시 철회하지 않을 경우 모든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강력 저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중재 협상이 파국으로 끝남에 따라 공직협은 총추위가 일방적으로 결정한 선거관련 규정의 심의·통과를 저지하기로 입장을 정하고, 다음주 중에 투쟁선포식을 갖은 뒤 대학본부 점거도 고려하겠다는 분위기다.

반면 총추위는 공직협과 더 이상의 협상은 없다는 강경입장을 고수한 채 대학본부에 22일 이전까지 선거관련 규정을 심의·공포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소장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