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18:39 (월)
“학교 밖 교육 막는다고 문제가 해결되나”
상태바
“학교 밖 교육 막는다고 문제가 해결되나”
  • 윤가빈 기자
  • 승인 2014.04.23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수학여행 금지 조치 내린 가운데 일선 학교 소풍 진행 등 혼란

교육부의 수학여행 금지조치에 따라 일선학교에서는 소풍과 현장체험학습 등을 진행해도 되는지 혼란을 겪고 있다.

일부 시민들은 자제해야할 때라며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고, 일부는 소풍까지 막는 것은 과도한 처사라며 다른 입장을 내고 있다. 

이에 따라 일선 학교들은 학부모의 찬반 여부를 다시 묻고 학교운영위원회도 다시 열고 있다.

교육부와 전북도교육청은 수학여행만을 금지했지만 이 여파가 학생들의 소풍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

일정대로 소풍을 가기로 했다는 전주의 한 초등학교 교장은 “먼 곳도 아닌 도내지역으로 소풍을 떠난다”며 “이미 차량 계약도 끝났고, 번복하기 힘들어 소풍을 간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과 관련해서도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매뉴얼대로 사전답사 등을 진행했고, 소풍 당일에는 경찰관들이 버스 운전자에 대한 음주측정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학교의 한 교사는 “학교와 교사들이 상당히 위축돼 있는 상황이다”며 “소풍도 교육인데 이를 나쁘게만 바라보는 것은 좋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사회적 분위기에 떠밀려 취지가 좋은 행사가 취소되기도 했다.

전북사립유치원연합회는 22일부터 25일까지 각 지부별로 희귀병, 다문화, 저소득, 새터민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바자회를 열기로 계획했지만 전면 보류시켰다. 교육청 관계자가 현 상황에 행사가 적절치 않다며 보류해줄 것을 요청한 것이다.

한 시민은 “취지가 좋은 행사까지 취소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며 “그렇게 따진다면 현재 열리고 있는 축구, 야구 경기도 모두 취소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의 소풍까지 막는 것은 과도하다”며 “소풍도 하나의 교육이고 저소득층 학생의 경우 소풍이 아니면 나가기도 힘들다”고 밝혔다. 

이 같은 입장과 반대로 일부 시민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한 시민은 “현 시국에 웃으며 소풍 떠나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소풍을 연기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교총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애도와 학생, 학부모의 불안 심리를 감안한 조치로 이해는 하지만 점차 늘어나는 학교 밖 교육활동에 대한 적정성을 전면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학생안전을 강화하고 교육적 효과를 고양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윤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악몽된 핼러윈… 서울 이태원 압사 참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