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5-28 19:27 (토)
“이 작은 케이크 하나가 우리가족에게 큰 힘이 됐습니다.”
상태바
“이 작은 케이크 하나가 우리가족에게 큰 힘이 됐습니다.”
  • 김훈
  • 승인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 다문화가족 행복플러스 캠프에 참여한 김춘기(43·부귀면)씨는 지난 2일을 평생 잊을 수 없는 날로 꼽는다.

이는 결혼한 지 5년 만에 처음으로 아내에게 케이크 선물을 해주었기 때문이다.

김씨는 “그동안 가족 여행도, 변변한 선물 한 번 해주지 못해 너무 미안해하며 먹는 것도 문화도 다르고 말도 잘 통하지 않는 한국생활에 잘 적응해줘서 너무나 고맙다”는 편지와 함께 아내의 손을 어루만져 주었다.

김씨 외에도 캠프에 참여한 모든 남편들이 아내 몰래 준비한 깜짝 이벤트는 이주여성 모두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진행된 캠프는 진안교육지원청(교육장 김귀자)과 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박주철)가 연계해 지난달 31일부터 사흘간 엘도라도리조트에서 다문화 11가족 31명이 참여한 가운데 가족애를 되새기는 알찬 프로그램으로 참가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가족 구성원별 음악치료와 집단 상담, 가족 간 소통교육, 수용과 경청을 통한 대화법 등은 그동안 품어온 가족문제를 재조명하고 허심탄회한 고백을 이끌어냄으로써 갈등에 대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해 그 의미를 더했다.

캠프 참가자 김경수(48.주천면)씨는 “형식적인 캠프가 아닌 다문화가족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캠프였다”며 “캠프 기간 보고 느낀 점을 평생 잊지 않고 행동에 옮기겠다”고 말했다./진안=김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역세권 대단지 고층아파트 ‘부산진구 스위트힐’ 건립 추진
  • [칼럼]심해지면 걷기 조차 힘든 아토피, 피부 면역력 증진이 중요
  • 익산시 춘포면 주택서 불...860만원 피해
  • 익산송학지역주택조합, 토지 확보 순조
  • 6.1지방선거 정읍시장 판세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