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6 03:07 (월)
올해 전북지역 주택업계 ‘개점휴업’ 지속
상태바
올해 전북지역 주택업계 ‘개점휴업’ 지속
  • 신성용
  • 승인 2013.01.2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4개 주택건설업체 가운데 93.5% 사업물량 전무 사업계획 10개 업체 2099세대, 작년 3분의 2수준

 

전북지역 주택건설업계가 작년에 이어 개점휴업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29일 주택건설협회 전북도회에 따르면 올해 전북지역 주택건설업체들의 사업계획을 접수한 결과 사업계획 물량이 10개 업체에 2099세대로 지난해 사업실적의 3분의 2 수준에 머물고 있다.

올해 사업계획을 제출한 업체는 10개 업체로 전체 전북지역 154개 주택건설업체 가운데 6.4%에 불과하다. 나머지 93.5%144개 업체가 간판만 내걸고 사업을 시행하지 않는 개점휴업 상태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규모별 사업물량은 60이하가 252세대, 60~851495세대, 85~102352세대 등으로 중소형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가 1707세대로 가장 많고 주상복합 252세대, 연립 108세대, 도시형생활주택 32세대 등이다.

업체별로는 올해 2월 대전시 유성구 계산동 학하지구에 60~85688세대 규모의 분양아파트 공급할 계획인 제일건설의 사업규모가 가장 크다.

제일건설의 계열사인 제일종합건설도 연말에 정읍시 연지동에서 412세대 규모의 재건축아파트사업에 착수한다.

신생업체인 스카이디엔시는 군산시 경양동에 85~102352세대 규모의 분양아파트 사업을 3월 사업승인을 목표로 추진한다.

중견업체인 케이제이건설이 모처럼만에 오는 5월 익산 영등동에 아파트 60~85160세대에 대해 사업승인을 받아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부강도 2월부터 전주시 완산구 다가동에 60이하 130세대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 건설에 나선다.

금천개발은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서부시장 인근에 60이하 122세대 규모의 주상복합아파트 공급할 계획이다.

이밖에 하남종합건설과 은산건설은 전주시 효자동과 익산시 팔봉동에 각각 60~8552세대와 56세대의 연립주택을 공급한다.

주택건설업계 관계자는 올해 미분양이 증가하는 등 주택시장 전망이 불투명하고 자금조달에 어려운 주택건설업체들이 신규사업을 꺼리고 있다지난해 공급물량이 집중돼 과열분위기를 보여 올해 주택시장은 조정기간을 거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전북 도약기업 넘어 세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
  • [2보]도내 10번 확진자 전주서 음식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