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8 22:26 (목)
[칼럼] 쉴 새 없이 땀이 흐르는 여름철... ‘아토피’ 발병 및 악화 쉬워
상태바
[칼럼] 쉴 새 없이 땀이 흐르는 여름철... ‘아토피’ 발병 및 악화 쉬워
  • 길문정 기자
  • 승인 2024.06.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기한의원 광주점 장혁 대표원장
생기한의원 광주점 장혁 대표원장

높은 기온 및 습도로 인해 쉴 새 없이 땀이 흐르는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이러한 환경에는 우리의 면역력이 극감하여 각종 피부질환이 발병 및 악화되기 쉽다. 그중에서도 열에 민감한 아토피는 염증과 가려움증 등 신체적인 증상으로 문제가 되지만, 일상생활에서 도 문제가 되어 주의가 필요하다.

높은 재발성을 보이는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 아토피는 극심한 가려움과 함께 홍반, 구진, 비늘과 유사한 각질 등이 나타난다는 특징이 있다. 점차 병변에 나타난 증상과 가려움이 더욱 심해지면서 진물이 나타나 고생할 수 있다. 주로 증상이 나타나는 부위는 목, 이마, 눈 주위, 손과 손목 등이 있지만, 전신 어느 부위에서든 발현될 수 있다.

점차 악화되는 증상으로 인해 가려움은 참기 힘들어지게 된다. 이때 가려움을 참지 못해 긁게 되는데, 증상이 악화되어 병원에 내원하는 경우가 많다. 환부를 긁는 행위는 각종 세균에 노출되기 쉽고, 증상 반복 및 2차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자제해야 한다.

여름철에는 아토피의 가려움으로 인해 밤잠을 설치는 경우도 많다. 이는 일상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게 되는데, 소아기에는 성장에 방해가 될 수 있고, 청소년은 학업문제, 직장인은 직장생활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게 된다.

아토피는 발병 원인이 다양하고 아직까지 정확하지 않다는 특징이 있다. 주된 요인으로는 유전적•환경적 원인, 면역력 저하 등으로 보고 있으며, 증상 악화의 원인으로는 온습도의 변화와 스트레스, 식품 알레르기 등이 있다.

아토피는 꾸준히 증상 완화 및 재발을 반복하는 질환이지만, 발병 초기에 근본적인 원인 치료를 진행한다면 충분히 호전될 수 있다. 한의학계에서는 아토피의 발병 원인은 신체 내부의 체질적 문제와 내부 장기의 부조화가 함께 문제를 일으켜 피부 겉으로 발현된다고 보고 있다.

이에 환자의 체질과 증상에 맞는 신체 내부 면역력 및 피부 재생력을 복구하는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환자에게 맞는 한약을 처방 및 복용하여 각각 피부에 쌓여 있는 독소, 열기, 염증 등을 배출하고, 피부 면역체계를 활성화 및 재생시키는 침 치료와 한약재에서 추출한 한약액을 병변에 직접 주입하여 염증을 억제시키는 약침치료 등을 환자의 현재 상태에 맞게 적용한다.

이와 같은 한의학적 치료는 아토피 외에도 건선, 습진 등 다양한 치료에 적용되고 있는데, 체내 면역체계를 바로잡아 일시적인 증상 호전이 아닌 근본적으로 질환을 치료하여 추후에 나타날 수 있는 재발을 예방하는 것이 가능하다.

여름철에는 하루 1회씩 꼭 샤워를 하여 청결을 유지해 주는 것이 좋으며, 햇빛이 강한 낮 시간대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 시에는 썬크림과 자외선 차단제, 모자, 선글라스, 양산 등을 통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주기 바란다.

글 : 생기한의원 광주점 장혁 대표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맞고만 있냐ㅋㅋ" 뺨 때리고, 니킥 날리고, 가방·책 셔틀…학폭에 눈 감은 전북 교육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발톱 무좀·내성 발톱 방치하면 치명적일 수 있어… 악화되기 전에 의사에게 보여야 하는 이유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