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8 22:26 (목)
전북교육청,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으로 사이버범죄 노출 막는다
상태바
전북교육청,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으로 사이버범죄 노출 막는다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6.2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 AI 시대 정보 윤리 교육 강화
생성형 AI의 확산으로 학생들의 사이버 범죄 노출 문제 심각

최근 전주지역의 중학생들이 딥페이크 음란물을 만들어 유포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서는 등 사회 문제화 되는 가운데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이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 리터러시(digital literacy)는 요즘 같은 디지털 시대에 갖춰야할 기본소양으로 윤리적 태도를 가지고 디지털 기술을 이해·활용하는 능력을 말한다. 전북교육청의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도 학생들의 정보에 대한 민감성과 선한 사용자로서의 권리와 책무 교육에 초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웹툰 형식의 '똑디와 함께하는 디지털 예절의 모든 것', ‘똑디와 함께하는 생성형 AI 인공지능윤리의 모든 것’ 등 생성형 AI 시대의 건전한 디지털 문화 정착을 위한 교육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보급하고, 교사 대상 역량 강화 연수도 확대했다. 캠페인, 실태조사 등 스마트폰 과의존을 예방하기 위한 교육과 함께 유관기관과 협조해 디지털 미디어 관련 청소년 상담·치료지원도 병행한다.

거짓 정보에 대응하는 힘을 키우기 위한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도 활발하다. 일상의 수업에서 미디어 이해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교사 역량을 강화하고, 미디어 인권, 팩트 체크 등 교육과정을 재구성한 프로젝트 수업을 지원한다. 이미 8편의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 콘텐츠를 개발·보급한 데 이어 실천에 주안점을 둔 구체적인 학습 자료도 개발하고 있다. 지역 유관기관을 활용한 학생 프로젝트 참여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디지털 공간의 폭력화를 막기 위한 예방교육도 강화했다. 총 467개의 학교폭력예방 지원·중점학교에서 사이버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경찰청과 연계해 사이버 성범죄·해킹·피싱 등 디지털 범죄를 막기 위한 ‘찾아가는 사이버범죄 예방교육’을 연중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17일부터 21일을 ‘사이버폭력예방교육 주간’으로 지정하고 ‘늘품우리’ 등 교육 플랫폼을 활용해 도내 모든 초·중·고교에서 집중적인 사이버폭력 예방교육이 이루어지도록 하는 한편 사이버폭력에 대한 상담과 신고 방법도 안내했다.

서거석 교육감은 “학생들에게 잘못된 디지털 사용은 범죄로 직결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일깨우는 한편 학생들이 탄탄한 디지털 리터러시를 바탕으로 나와 타인을 지키는 건강한 디지털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교원들의 역량 강화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맞고만 있냐ㅋㅋ" 뺨 때리고, 니킥 날리고, 가방·책 셔틀…학폭에 눈 감은 전북 교육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발톱 무좀·내성 발톱 방치하면 치명적일 수 있어… 악화되기 전에 의사에게 보여야 하는 이유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