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00:10 (일)
전북자치도, 지진 응급복구 위한 특교세 50억원 지원 정부에 건의 
상태바
전북자치도, 지진 응급복구 위한 특교세 50억원 지원 정부에 건의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4.06.1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특별자치도가 최근 부안군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한 피해시설 응급복구 및 피해주민 구호 등을 위해 특별교부세 50억원 지원을 정부에 건의했다.

13일 부안 지진 피해 현장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난 김관영 지사는 피해시설에 대한 장비 활용과 신속한 응급복구 및 재난 피해자 구호 등을 위한 특별교부세 50억원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부안군에서 발생한 규모 4.8 진도 Ⅴ(5) 지진으로 인해 13일 오전 9시 기준 건축물 269건, 문화재 6건, 기타 10건 등 총 285건에 대한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부안군 지진 피해 현장을 찾은 이상민 장관은 주택, 공공시설물(상하수도사업소) 등 피해 현장에서 피해 현황에 대한 보고와 애로사항을 청취하기도 했다.

이 장관은 부안군 지진 발생 현장에서 "이번 지진 발생으로 국민께서 지진으로 인한 피해와 불안감을 느끼실 것으로 생각된다"며 "관계기관에서는 신속한 복구 및 시설물 안전 조치에 총력을 다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여기에 부안의 지진피해 조사를 위한 '지진 피해시설 위험도 평가단'도 부안으로 급파했다.

전문가 26명과 공무원 32명으로 구성된 이번 평가단은 이번 지진 피해를 입은 건축물 231곳에 대해 위험도 평가를 실시했다.

1차 평가 결과에 따라 건축물은 △ 위험 △ 추가점검 △ 사용가능 3가지로 분류될 예정이며, 해당 표지를 부착하고 점검 결과를 안내하기로 했다. 

그러나 전북의 지진 상황은 여전히 안심할 수 없다는 정부 발표도 이어지면서 도의 긴장상태는 이어지고 있다.

중대본은 이날 회의를 열고 "향후 일주일 정도는 큰 규모의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며 "앞으로 주민들이 불안해하지 않고 조속히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한 대응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치들에 대해 김관영 지사는 긴급 브리핑을 열고 "현장을 찾아가보니 여전히 어머님 아버님들이 공포심이 있는 상태여서 접수된 피해 외에도 추가로 접수된 것들에 대해서도 빠르게 조치해 두려움을 없애는데 주력했다"며 "장기적으로는 도내 건축물들의 낮은 내진설계율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메뉴얼을 만드는 등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에 요청한 특교세에 대해서도 오히려 도가 건의서를 내기도 전에 특교세를 먼저 지급하겠다고 할 정도로 정부의 의지가 강한 만큼 혹시라도 빠진 부분이 없는지 다시한번 세심하게 살펴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칼럼] 하지정맥류, 종아리 마사지기로 개선되나?... 정확한 진단과 치료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