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0 22:52 (토)
국제교류수업 해외 현장체험 본격화…전북사대부고 영국, 전주근영중 독일 방문
상태바
국제교류수업 해외 현장체험 본격화…전북사대부고 영국, 전주근영중 독일 방문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6.1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중 5개교 운영… 전북사대부고 영국, 전주근영중 독일서 각각 진행
언어‧문화 비롯해 교과연계 프로젝트 수업 등 주제로 국제교류수업 활발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전주근영중학교 학생들이 독일에서 현장체험학습을 진행했다.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전주근영중학교 학생들이 독일에서 현장체험학습을 진행했다.

국제교류수업을 하고 있는 전북지역 중고교 학생들의 해외 현장체험학습이 본격화됐다.

13일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에 따르면 전북사대부고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7일까지 국제교류수업 연계 해외 현장체험학습을 위해 영국을 방문한 데 이어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전주근영중이 독일에서 현장체험학습을 진행했다.

국제교류수업은 지난해에 이어 2년차 운영되는 사업으로 언어‧문화 수업에서 시작해 교과와 연계한 프로젝트 수업 등을 주제로 심화해 진행하고 있다. 

올해 국제교류수업 학교 63곳 가운데 해외 현장체험학습 참여학교는 초등학교 14곳, 중학교 11곳, 고등학교 15곳 등 모두 40개 학교 학생 750여 명이다. 지난해에 비해 170여 명 증가했으며, 교류 국가도 영국·호주·뉴질랜드 등 18개국으로 확대됐다.

도내에서 가장 먼저 해외 현장체험학습에 나선 전북사대부고는 영국의 교류 학교와 3일간 대면활동을 가졌다.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영국 런던의 비숍 첼로우너 스쿨에서 △영국 짝궁 친구와 그리니치 천문대 방문 △물리수업 등 과학과 천문학을 주제로 교류수업을 진행했다. 영국 문화수업, 한글 부채만들기 등 양국의 문화를 교류하는 프로그램도 함께했다.

전북사대부고 학생들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7일까지 국제교류수업 연계 해외 현장체험학습을 위해 영국을 방문했다.
전북사대부고 학생들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7일까지 국제교류수업 연계 해외 현장체험학습을 위해 영국을 방문했다.

국제교류수업에 참여한 윤현서(전북사대부고) 학생은 “영국 친구들에게 우리 문화를 가르쳐주고 소통할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다”면서 “영국의 문화와 생활을 직접 견학하며 우리와 다른 점을 배우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전주근영중은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독일 하일리겐하우스레알슐레를 방문해 역사와 평화를 주제로 교류수업을 실시했다. 독일 학생들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졸페어라인 광산 방문, 파독 광부 역사적 의미 이해 △이준 열사 기념관, 헤이그 탐방 등을 통해 우리 역사와 세계평화에 대해 생각하는 의미 있는 활동을 했다.

전주근영중 조은경 수석교사는 “진정한 국제교류란 더불어 사는 세계 속에서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평화를 위한 연대라고 생각한다”면서 “한독 청소년이 만나 수업·탐방·토론을 하고, 독일 및 네덜란드에서 역사와 평화를 지키기 위한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한편 국제교류수업 학교의 해외 현장체험학습은 6월 5개 학교를 시작으로 11월까지 40개 학교에서 학교별 일정에 따라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발톱 무좀·내성 발톱 방치하면 치명적일 수 있어… 악화되기 전에 의사에게 보여야 하는 이유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