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00:10 (일)
노인학대, 관심만큼 예방할 수 있다
상태바
노인학대, 관심만큼 예방할 수 있다
  • 전민일보
  • 승인 2024.06.13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6월 15일은 노인학대 예방의 날이다. 2006년 UN에서 매년 6월 15일을 ‘세계 노인학대 인식의 날’로 지정하였고, 우리나라는 2017년 노인복지법에서 처음으로 노인학대 예방의 날을 지정하였다. 이는, 노인 학대 문제는 가정이나 시설 내의 사적 문제로 간주되어 과소평가되는 경향이 있었으나 노인 인권 보호와 노인 학대예방을 위해서는 이를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대응해야 한다는 배경으로 제정되었다.

최근 급격한 고령화로 인한 노인 인구가 급증하면서 여러 사회문제가 발생하고 있지만, 그중에서도 노인학대는 노인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중요한 사회문제이다.

노인학대란? 노인복지법 제1조의2 제4호 노인에 대하여 신체적, 정신적, 정서적, 성적 폭력 및 경제적 착취 또는 가혹행위를 하거나 유기 또는 방임을 하는 것으로 보건복지부 2022 노인학대현황 보고서를 보면 2022년 학대유형 건수는 총 10,542건으로 정서적 학대 4,561건(43.3%), 신체적 학대 4,431건(42.0%), 방임 689건(6.5%), 경제적 학대 397건(3.8%), 성적 학대 259건(2.5%), 자기 방임 169건(1.6%), 유기 36건(0.3%) 순으로 나타났으며, 노인학대 발생 장소는 가정 5,867건(86.2%)을 차지할 만큼 은폐성을 가지고 있다.

경찰은 학대 예방 전담 경찰관(APO)이 직접 노인 관련 시설을 방문하여 학대 여부를 자체적으로 진단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등 사각지대에 방치된 학대 피해 노인들을 보호하고, 상습적이고 고질적인 노인 학대 사건에 대해 엄정 대응하고 있으며, 노인 보호 전문기관 관계자 등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피해 복구와 재발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

노인 학대 징후로는 △치료받지 못한 상처 및 부상이 있거나 △노인이 거주하는 가정에서 다툼, 욕설 등의 소리가 자주 들리거나 △노인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행동을 하거나 △노인이 식사를 거르는 등 영양실조나 탈수 상태를 보이거나 △노인에게 필요한 의료적 처치를 하지 않고 △노인을 시설에 입소시킨 후 연락의 두절 등이 있다.

노인 학대 신고는 경찰서 112, 노인보호전문기관 1577-1389, 정부 민원 안내 콜센터 110, 앱스토어에서 나비새김(노인지킴이)을 다운받은 후 앱으로 신고할 수 있다.

지금부터 어르신이 보내는 작은 신호,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에 관심이 가장 큰 도움이 될 것이며, 남의 가정사가 아닌 우리 사회의 문제라고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

김대근 고창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순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칼럼] 하지정맥류, 종아리 마사지기로 개선되나?... 정확한 진단과 치료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