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00:10 (일)
전북자치도-의사회, 의료공백 최소화 논의 이어가
상태바
전북자치도-의사회, 의료공백 최소화 논의 이어가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4.06.13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특별자치도가 전북의사회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만나 집단휴진에 따른 의료공백 최소화를 논하는 시간을 가졌다.

12일 최병관 행정부지사가 주재한 이번 조찬간담회는 오는 18일로 의료계 집단휴진일이 확정됨에 따라 필수의료 유지 대책을 논의하고 지역 의료계의 현황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 부지사는 "바쁘신 일정과 마음이 무거운 상황에도 한자리에 모여주시고, 늘 지역 주민들 곁에서 헌신과 수고를 다해주시는 개원의 의료진께 감사드린다"며 "우리 지역의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협조드린다"고 말했다. 

정경호 의사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대화의 자리를 마련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정부 정책에 대한 의사회의 입장을 얘기했다. 

의사회는 의사수 증원보다 필수의료분야에 근무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정책 추진과정에 소통이 부족함을 토로했다. 

다만, 현재 상황에서 중증과 응급 상황에 대처가 중요하므로 중증도별로 구분해 의료기관간 역할에 맞는 의료전달체계 확립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최병관 도 행정부지사는 "심화되는 현재 의료상황에 대해 배려와 타협이 중요해 보인다"며 "18일날 예견된 집단휴진에 도민들의 불편은 최소화하는 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칼럼] 하지정맥류, 종아리 마사지기로 개선되나?... 정확한 진단과 치료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