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3 00:36 (토)
익산시 리틀야구단, 제4회 이승엽배 전국리틀야구대회 준우승
상태바
익산시 리틀야구단, 제4회 이승엽배 전국리틀야구대회 준우승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4.06.1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 리틀야구단이 '4회 이승엽배 전국리틀야구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대회는 대구광역시에서 지난 531일부터 68일까지 진행됐다.

61개팀 중 익산시 야구협회 김수완 부회장 감독이 이끄는 익산시 리틀야구단이 결승에 올랐다.

결승전에서 용인 수지구 리틀야구단과의 접전 끝에 아쉽게 패했지만, 팀의 단합과 뛰어난 개인 선수들의 역량이 발휘된 경기였다.

이날 개인상 수상자도 여럿 배출했는데 우수 감독상 김수완 감독, 안타왕 이정찬 선수, 타점왕은 이민준 선수가 차지했다.

조장희 익산시 체육회장은 "이번 성과가 어린 선수들의 큰 도전에 대한 자신감과 동기부여로 이어지길 희망한다""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도해주신 김수완 감독님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전국대회에서 뛰어난 실력으로 익산시의 위상을 드높인 선수들이 무척 자랑스럽다""앞으로 열릴 대회에서도 부상없이 선전을 펼쳐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
  • "맞고만 있냐ㅋㅋ" 뺨 때리고, 니킥 날리고, 가방·책 셔틀…학폭에 눈 감은 전북 교육
  • [칼럼] 발톱 무좀·내성 발톱 방치하면 치명적일 수 있어… 악화되기 전에 의사에게 보여야 하는 이유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안병일 전북자치도 비서실장, 돌연 사표...박용석 도 서울본부장 후임 물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