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0 22:52 (토)
산속등대미술관, 김지은 초대전 ‘콘크리트 유토피아'
상태바
산속등대미술관, 김지은 초대전 ‘콘크리트 유토피아'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6.12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번째 특별기획초대전
신도시와 아파트 단지 안에서의 삶을 조명

산속등대미술관은 올해 두 번째 특별기획초대전으로 김지은의 '콘크리트 유토피아'를 선보인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다음달 28일까지, 전시 기간 동안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 사이에 관람할 수 있다. 다만 월요일과 화요일은 휴관이다. 

김지은 작가는 도시 풍경의 이면에 숨겨진 사회적 제도와 법규들을 평면이나 설치작업으로 다루면서 현대 사회의 ‘제도화된 풍경’을 줄곧 이야기해 왔다. 

작가 자신이 거주하거나 경험했던 주변 환경을 역사적, 사회적 맥락에서 조사하고 분석해 고유의 장소성과 가치를 탐구하고 ‘일상’과 ‘풍경’의 의미는 ‘땅’이라는 맥락으로 확장했다. 그러나 신도시로의 이주는 택지개발촉진법으로 대변되는 국가 주도의 도시 개발이 단기간에 다량의 주택을 공급하기 위한 택지지구의 현실을 체험하게 하고 있다. 

김지은, 콘크리트의 생애, 캔버스에 유채, 181.8x454.6, 2016
김지은, 콘크리트의 생애, 캔버스에 유채, 181.8x454.6, 2016

2017년부터 거주하게 된 화성시 봉담 택지지구에서의 삶을 ‘한국형 서버비아(Suburbia)’라는 관점에서 연구해 오고 있는 김지은 작가는 효율성과 자본의 논리가 가져온 공간의 상품화와 획일화는, 어디에도 뿌리내릴 수 없는 전통적 의미의 장소성을 잃어버린 실존의 문제를 다룬다.

이번 전시에서는 장소성이 제거되고 기능적으로 배치된 신도시(택지개발지구)와 아파트 단지 안에서의 삶을 다각도에서 조명하고 있다. 장소·비 장소의 모순과 가상공간에서의 새로운 장소성을 콜라주적 방식으로 종합하는 작가의 작업은 합리성으로 포장된 제도화된 공간의 불합리성을 누설하고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일상의 풍경을 새롭게 인식하도록 만든다.

김지은, 화성 풍경-모델하우스, 리넨에 유채, 227.3x363.6(cm), 2021
김지은, 화성 풍경-모델하우스, 리넨에 유채, 227.3x363.6(cm), 2021

작가는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체감하게 된 택지개발자가 만들어 놓은 도시에서의 삶을 기록하는 작업을 통해 효율적이라는 이유로 논외의 대상처럼 여겨지는 계획된 도시와 그 안에서 살면서 느끼는 것들을 이야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효율성과는 가장 거리가 먼 육아를 해내기 위해 가장 효율적인 도시에 모여 살수 밖에 없는 현실에 대해서도 이야기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산속등대미술관을 운영하는 제이와이프롭 원태연 대표는 "이번 전시를 통해서 장소성이 제거되고, 기능적으로 배치된 신도시와 아파트 단지 안에서의 삶과 일상생활 공간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기존의 아파트에 관해 일상을 살아가는 생활인, 또는 작가로서의 경험을 다각도로 담아낸 작품들이 관람객의 경험들과 깊이 소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은, 모델하우스-터널, 리넨에 아크릴채색, 130.3x193.9(cm), 2023
김지은, 모델하우스-터널, 리넨에 아크릴채색, 130.3x193.9(cm), 2023

■ 작가 김지은

1977년에 태어난 김지은은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서양화과에서 석사과정을 마쳤다. 이후 미국 크랜브룩 예술대학(Cranbrook Acedemy of Art)에서 회화 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첫 개인전 '제도화된 풍경'(인사미술공간, 2005)을 시작으로, '소라게 살이'(대안공간 루프, 2011), '폐허의 건축'(두산갤러리 뉴욕, 2014), '궤적의 재구성'(블루메미술관, 2017), '집 같은 비장소'(갤러리 시몬, 2021) 등 다수의 개인전을 선보였다.

스코히건 회화 조각 학교(스코히건, 미국), 타이페이 예술촌(타이페이, 대만),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고양창작스튜디오, 두산 레지던시 뉴욕 등 국내외 레지던시에 입주해 활동했다.

제13회 송은미술대상 우수상, 제3회 두산 연강예술상 등 다수의 미술상을 수상했으며, 2022년 제21회 우민미술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발톱 무좀·내성 발톱 방치하면 치명적일 수 있어… 악화되기 전에 의사에게 보여야 하는 이유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