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3 10:07 (목)
도민 마음건강 안전망 구축 나선다...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 내달 시작
상태바
도민 마음건강 안전망 구축 나선다...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 내달 시작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4.06.11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특별자치도는 정신질환의 사전예방 및 마음건강 안전망 구축을 위한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을 오는 7월부터 본격 시행하기로 했다. 

11일 도에 따르면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은 지난해 말 정부가 발표한 정신건강정책 혁신방안의 핵심과제로, 경증 정신질환이 중증 정신질환으로 악화되거나 극단적 시도로 이어지지 않도록 일상적 마음돌봄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우울, 불안 등 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 120일간 8회분의 심리상담을 받을 수 있는 바우처를 발급해 국가·민간자격을 갖춘 상담기관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번 서비스의 도내 수혜자는 총 2346명이다.

바우처 신청 조건은 △정신건강복지센터, 대학교상담센터 등에서 심리상담이 필요하다고 인정해 의뢰서를 발급받은 자 △정신의료기관 에서 심리상담이 필요하다고 인정하여 소견서 등을 발급받은 자 △국가 정신건강검진 결과에서 중간 정도 이상의 우울(10점 이상)이 확인된 자 △자립준비청년 및 보호연장아동 등이 있다.

바우처 신청은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보건소에서 선정 기준을 고려해 대상자를 선정하고, 전문 상담인력이 있는 서비스 제공기관에서 심리검사 및 상담 서비스를 바우처로 지원하게 된다.

김정 도 건강증진과장은 "스스로 해결하기 어려운 정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에게 전문적인 상담과 검사를 지원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돼 기대가 된다"며 "정신질환에 대한 예방, 치료, 회복 전단계에 대한 관리와 지원으로 도민 정신건강 증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칼럼] 처진 피부에 울쎄라 리프팅, 만족도 높은 결과 얻으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