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3 10:07 (목)
전북소비자정보센터 “정부·의료계, 국민 목소리 귀 기울여야”
상태바
전북소비자정보센터 “정부·의료계, 국민 목소리 귀 기울여야”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4.06.11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집단휴진 예고 관련
전북소비자정보센터 호소문
의료대란 사태 해결 촉구
건강보험료 거부 운동 시사

대한의사협회의 집단휴진 예고로 의료대란 우려가 커지면서, 전북지역 소비자단체가 정부와 의료계에 국민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달라고 호소했다.

나아가 의료 정상화에 전향적으로 나서지 않고 환자와 국민을 볼모로 삼을 경우, 건강보험료 거부 시민운동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의협은 오는 18일 의대교수와 복직의, 개원의 등이 참여하는 총궐기 대회를 개최하고, 집단 휴진에 돌입키로 했다.

정부도 개원의에 대한 진료 명령과 휴진 신고 명령으로 대응하면서 의정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에 한국여성소비자연합전북지회 소비자정보센터는 18일 예고된 집단 휴진을 비롯한 앞으로 전개될 의료 상황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센터는 11일 호소문을 통해 “정부와 의료계는 침묵하고 있는 국민들의 우려와 걱정을 저버리지 말고 사태 해결을 위해 나서야한다”고 호소했다.

센터는 “전 국민 의무 가입인 국민건강보험제도에 따라 꼬박꼬박 건강보험료를 내는 소비자들은 불안함과 아프면 안 된다는 공포심으로 이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며 “현재 우려가 현실이 될 위기에 직면해 있다. 의료계 집단휴업이 실행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환자와 그 가족들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응급실을 찾은 중증환자가 오갈 데가 없어 방치되는 끔찍한 상황이 현실화될 수 있다”며 “의료소비자인 환자에게 치료는 선택의 문제가 아닌 필수다. 이 사태에 대해 정부와 의료계는 책임지고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센터는 그러면서 의료대란 사태가 악화될 경우 건강보험료 거부 운동을 펼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센터는 “이대로 정부와 의료계가 극단적인 강대강으로만 간다면 우리 의료소비자인 국민도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전국민 건강보험제도로 병원에 가지 않아도 매월 꼬박꼬박 의무적으로 건강보험료를 내고 있는 우리도 최악의 경우 거부 운동을 벌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끝으로 “ 그동안 의료소비자인 국민이 참고 기다려 온 것은 정부와 의료계에 보내는 신뢰의 표시입니다. 정부와 의료계는 전향적으로 만나 의료 정상화에 노력해 주시기 바랍니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칼럼] 처진 피부에 울쎄라 리프팅, 만족도 높은 결과 얻으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