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4 22:57 (월)
아·태국가 연금관리기관, 국민연금 배우기 위해 모였다 
상태바
아·태국가 연금관리기관, 국민연금 배우기 위해 모였다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4.05.21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월 21일부터 24일까지 제10차 아·태지역 공적연금 국제연수과정 개최
아·태국가 연금관리기관, 국민연금 배우기 위해 모였다
아·태국가 연금관리기관, 국민연금 배우기 위해 모였다

국민연금공단(이사장 김태현)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한민국 정책센터와 보건복지부,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ESCAP)와 공동으로 ‘제10차 아·태지역 공적연금 국제연수과정(The 10th Annual Training Course on Public Pension in Asia-Pacific)’을 5월 21일부터 24일까지 4일간 개최한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국제연수과정은 아·태지역 국가들의 한국 국민연금제도 및 운영 방법에 대한 벤치마킹(benchmarking) 수요를 바탕으로 2014년부터 시작되어 현재까지 18개 국가 181명의 연수생을 배출했다.

이번에는 아제르바이잔 등 5개국 12명의 정책 담당자 및 실무자가 한국의 국민연금제도 운영 방법을 배우고자 한국을 찾았다.

한국의 국민연금제도는 시행 11년 만에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됐으며, 이는 전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사례로 한국 국민연금제도가 벤치마킹(benchmarking) 대상으로 각광받는 이유다.

2023년도에는 기금운용 수익률 13.59%라는 역대 최고의 성과를 냈으며 1036조 원의 기금적립금을 안정적으로 운용하고 있는 점도 아·태지역 국가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이번 연수는 온·오프라인 혼합 방식으로 지난주에 2일간 온라인 연수를 실시했으며, 21일부터 4일간 본격적으로 대면 연수를 진행한다.

연수 프로그램은 국민연금제도와 기금관련 정책에 대한 강의, 현장 견학, 인공지능(AI) 사원 소개 등으로 구성했고, 이를 통해 연수 참가국들이 자국의 과제와 이슈를 공유하고 선진 사례를 접할 수 있도록 다채롭게 준비됐다.

김태현 이사장은 “국민연금제도를 정착시키며 쌓아온 공단의 경험이 이번 연수에 참가한 국가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연금제도 운영 방법과 경험이 필요한 국가에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