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3 00:36 (토)
전북도립국악원 '목요상설 가·무·악', 다섯 번째 공연 '협주곡의 밤'
상태바
전북도립국악원 '목요상설 가·무·악', 다섯 번째 공연 '협주곡의 밤'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5.21 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3일 오후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
이태영 객원지휘자의 섬세한 지휘로 감동의 선물

올해 상반기 '목요상설 가·무·악' 다섯 번째 무대 '협주곡의 밤' 공연이 오는 23일 오후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펼쳐진다.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이 마련한 이번 '목요상설 가·무·악' 무대는 독주 악기와 관현악(오케스트라)과의 조화를 이루는 '협주곡' 공연으로, 관현악단 단원들이 직접 협연 무대에 올라 솔리스트로 닦아온 기량을 뽐낸다.

이태영 객원지휘자
이태영 객원지휘자

아울러 공연의 모든 프로그램은 이태영 객원지휘자가 맡는다. 풍부한 경험과 실력을 겸비한 세계적인 지휘자인 그의 섬세한 지휘로, 협연자와 관현악단과의 궁극의 조화를 이끌어내 관객과 연주자의 감정선이 마주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프로그램은 국악관현악 ‘춘향’, 최옥삼류 가야금 협주곡 ‘바림’, 대금 협주곡 ‘비류’, 소아쟁 협주곡 ‘아라성’, 해금 협주곡 ‘Poruna Caveza, Czardas’로 가야금, 대금, 아쟁, 해금이 가지고 있는 풍부한 매력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공연의 시작은 지난해 도립국악원 위촉곡이자 판소리 춘향가를 주제로 한 국악관현악 ‘춘향(작곡 임교민)’으로 대문을 연다. 광한루에서의 첫 만남부터 갑작스러운 이별, 변사또에 의한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맞이하는 행복한 결말의 이야기를 순수 악기만으로 표현한다.

두 번째 무대는 최옥삼류 가야금산조 협주곡 ‘바림(작곡 박영란)’으로 박달님 관현악단원이 협연 무대에 오른다. 최옥산제 함동정월류 가야금산조를 기초로 작곡된 곡으로 ‘바림’이란 건조된 채색 위에 새로운 물감을 가볍게 펴 발라, 색에 미묘한 변화를 주는 미술 기법을 의미한다. 가야금 연주의 깊이와 몰입감을 청중이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독특한 음악으로, 가야금과 관현악 상호 간의 새로운 붓 터치와 미묘한 음색의 변화를 경험할 수 있는 곡이다.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 관현악단 박달님 단원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 관현악단 박달님 단원

이어서 대금 협주곡 ‘비류(작곡 황호준)’를 선보인다. 애절하고 깊은 성음이 요구되는 고도의 난이도를 가진 대금 협주곡으로, 박상후 관현악단원만의 장쾌한 음색으로 관중을 사로잡을 것 같다.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 관현악단 박상후 단원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 관현악단 박상후 단원

네 번째 협연 곡은 소아쟁 협주곡 ‘아라성(작곡 조원행)’으로 김은 단원이 나선다. 잔잔한 수평선을 바라보듯 평온한 소아쟁의 음색과 강력하게 폭풍우 치는 관현악이 대조를 이루며 자연의 신비를 표현한다. 변화무쌍한 바다의 소리와 바다의 색채를 담은 역동적인 인트로를 시작으로 애잔하고 진한 음색인 아쟁의 매력을 감상할 수 있다.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 관현악단 김은 단원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 관현악단 김은 단원

'협주곡의 밤' 마지막 무대는 해금협주곡 ‘Poruna Caveza, Czardas(작곡 비토리오 몬티·편곡 이용탁)’로 김나영 관현악단원이 장식한다. 영화 '여인의 향기' OST로 널리 알려진 탱고 Poruna Caveza(포르우나 카베자)와 헝가리 민속 춤곡을 토대로 작곡된 Czardas(차르다시)를 연달아 연주한다. 다소 느리고 서정적인 곡조로 시작되다가 후반부 빠르고 야성적인 리듬으로 화려한 테크닉은 협주곡의 밤을 뜨겁게 달구며 마무리하게 된다.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 관현악단 김나영 단원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 관현악단 김나영 단원

도립국악원의 이번 공연은 무료공연이며, 티켓 예매는 공연 일주일 전 오후 1시부터 도립국악원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단 남는 좌석은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
  • "맞고만 있냐ㅋㅋ" 뺨 때리고, 니킥 날리고, 가방·책 셔틀…학폭에 눈 감은 전북 교육
  • [칼럼] 발톱 무좀·내성 발톱 방치하면 치명적일 수 있어… 악화되기 전에 의사에게 보여야 하는 이유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안병일 전북자치도 비서실장, 돌연 사표...박용석 도 서울본부장 후임 물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