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3 00:36 (토)
동학농민혁명 130주년 기념 특별전 '필묵으로 다시 만나는 동학'
상태바
동학농민혁명 130주년 기념 특별전 '필묵으로 다시 만나는 동학'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5.13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조직위, 5월 10일부터 16일까지 전북예술회관 전시

동학농민혁명 13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 '필묵으로 다시 만나는 동학'이 전북특별자치도예술회관 기스락1에서 16일까지 이어진다.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조직위원회가 마련한 이번 특별전은 지난해 5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동학농민혁명 기록물과 동학 정신을 소재로, 동학의 역사와 정신을 필묵으로 승화시키고 재해석한 전통서예 작품과 시·서·화가 융합된 창작 서예작품 등 총60점을 선보인다.

10일 오후에 열린 특별전 개회식은 도립국악원의 식전공연과 서예퍼포먼스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으며, 송하진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조직위원장과 최병관 전북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 신순철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사장 및 동학관련 6개 기관 관계자, 박춘성 원로서예가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송하진 조직위원장은 “동학농민혁명은 동학정신을 온누리에 꽃피우며 살맛나는 세상을 만들고자했던 희망의 역사로, 우리의 민주의식과 역량을 일깨우고 길러준 동학농민혁명을 소재로 한 서예 전시는 서예문화진흥에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특별전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조직위에서는 이러한 시의성에 맞는 특별전 개최를 통해 대중과 소통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편 조직위에서는 지난 4월 소장 작품 대구 순회전을 개최하였고,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의 ‘소장 작품 서울 순회전(6월)’, ‘서예, 전북의 산하를 날다(하반기, 도내 14개 시군)’, ‘공모전(10월)’ 등을 개최해 대중에게 서예문화를 소개하고 함께 향유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
  • "맞고만 있냐ㅋㅋ" 뺨 때리고, 니킥 날리고, 가방·책 셔틀…학폭에 눈 감은 전북 교육
  • [칼럼] 발톱 무좀·내성 발톱 방치하면 치명적일 수 있어… 악화되기 전에 의사에게 보여야 하는 이유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안병일 전북자치도 비서실장, 돌연 사표...박용석 도 서울본부장 후임 물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