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6 01:32 (수)
전북자치도-바이오진흥원, 농업과 기업간 상생협력으로 농식품 원료 안정적 공급 앞장
상태바
전북자치도-바이오진흥원, 농업과 기업간 상생협력으로 농식품 원료 안정적 공급 앞장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4.05.01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참여기업 22개사 선정, 식품기업 원료수급 공급 체계 구축 도모
전북자치도-바이오진흥원, 농업과 기업간 상생협력으로 농식품 원료 안정적 공급 앞장
전북자치도-바이오진흥원, 농업과 기업간 상생협력으로 농식품 원료 안정적 공급 앞장

전북특별자치도(이하 전북자치도)와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원장 이은미, 이하 바이오진흥원)은 전북자치도의 농업과 기업계를 이끌어갈 ‘농업과 기업간 연계강화사업’의 참여기업 22개사(생산자단체 11, 중소식품·외식기업 11)에 대한 Kick-off 회의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kick-off 회의는 전북자치도 및 바이오진흥원 관계자와 기업대표 22명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사업추진 안내, 지역과 기업의 상생방안 논의, 사업비 회계관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올해 선정된 농업과 기업간 참여기업은 지난 2월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현장실사 후 상생협의회에서 발표평가를 거쳐 높은 경쟁률을 뚫고 생산자단체와 중소식품·외식기업이 각각 11개소가 선정됐다.

농업 생산자단체-식품기업이 가공용 농산물을 매개로 계약재배 등 생산단지 조성 활동을 지원해 안정적 판로 확보 및 농가소득을 증진하는 본 사업을 통해 지난해 참여기업 22개사는 계약재배 362여 농가와(고구마, 콩, 배추, 들깨, 참깨, 고추, 생강 등) 연계해 거래금액 약 97억원을 달성하는 등 큰 성과를 이뤘다.

전북자치도와 바이오진흥원은 지역 계약재배 생산자단체 및 중소식품·외식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계약재배 활성화와 더불어 이를 통한 전북지역 농산물 활용도 제고 및 안정적 원료수급체계 구축을 지속적으로 추진 할 계획이다.

전북자치도 정만춘 식품클러스터팀장은 “전북특별자치도는 농생명산업의 수도인 만큼, 농업과 기업간 연계강화를 통해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계약재배의 활성화를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업을 주관하는 바이오진흥원 이은미 원장은 “전북특별자치도의 농업과 식품은 서로 깊은 연관성을 가지고 상호의존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지역 맞춤형 지원을 실시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