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1 20:54 (금)
전북농관원, 가정의 달 5월, 화훼류 원산지표시 정기단속 실시
상태바
전북농관원, 가정의 달 5월, 화훼류 원산지표시 정기단속 실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4.04.2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산 절화류 11개품목과 모든 외국산 화훼류 원산지 의무표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지원장 김민욱, 이하 전북농관원)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소비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화훼류의 공정한 거래를 유도하기 위해 5월 1일부터 14일까지 원산지표시 정기단속을 실시한다. 

전북농관원은 화훼류의 수요가 특히 많은 5월 8일 어버이날과 5월 15일 스승의 날을 전후로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거나 표시하지 않은 행위에 대해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번 단속은 특별사법경찰관과 명예감시원 등을 합동단속반(12개반 27명)으로 편성해 화훼공판장, 꽃 도·소매상(화원), 화환 제조·판매업체, 대형마트, 편의점 등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단속에 앞서 원산지 부정유통 사전예방을 위해 업소를 대상으로 농산물명예감시원 등이 원산지표시 홍보할 예정이다.

화훼류 중 원산지를 의무적으로 표시해야 하는 품목은 국산 절화류 11개 품목(국화, 카네이션, 장미, 백합, 글라디올러스, 튤립, 거베라, 아이리스, 프리지어, 칼라, 안개꽃)과 수입·판매되는 모든 외국산 화훼류다.

김민욱 전북농관원장은 “이번 화훼류 정기단속을 통해 국내 화훼 생산 농업인을 보호해 나갈 계획”이라며 “소비자들도 화훼류를 구입 할 때에는 반드시 원산지 표시를 확인하고, 원산지 표시가 없거나 원산지 표시가 의심될 경우 전화(1588-8112) 또는 농관원 누리집(www.naqs.go.kr)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업체는 형사입건 후 검찰 기소 등 절차를 거쳐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되며, 미표시한 업체에 대해서는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원산지 거짓표시 및 2회 이상 미표시한 업체에 대해서는 업체명과 위반사항 등을 농관원 및 한국소비자원 누리집 등에 1년간 공표한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