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17:50 (금)
춘향제의 기억, 소리로 만나다
상태바
춘향제의 기억, 소리로 만나다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4.04.2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4회 춘향제 기념 남원다움관 특별전시 춘향제의 기억, 듣다

남원시는 제94회 춘향제를 맞아 춘향제의 기억을 담고 있는 다양한 소리를 통해 당시를 추억하고 공감하는 특별전을 4월 27일(토)부터 9월 29일(일)까지 근현대기록관 남원다움에서 펼쳐낸다.

이번 특별전 ‘춘향제의 기억, 듣다’는 눈으로만 보는 정적인 전시가 아니라, 평소에는 잘 인지하지 못하지만 사람의 감정에 큰 영향을 미치는 소리를 통해 춘향제에 얼힌 희노애락을 공감하는 전시이다.

전시실로 들어서는 관람객들은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된다. 춘향제라는 큰 판이 벌어지고, 그 곳은 어린이와 어른, 할아버지 할머니 모두가 한자리에 모여 서로 화합하고 행복을 나누는 판이다. 판위에서 소리를 겨루고, 모래판 위에서 힘을 겨루고, 궁터에서 활쏘기로 겨루고, 시에 률을 더해 시조로 겨룬다. 춘향제 판의 소리는 추억을 자극하는 목소리액자에서 들려오고 관람객들은 익숙하거나 혹은 들을 수 없었던 춘향제의 다양한 소리와 이야기들을 함께 즐기는 공감각적 아카이빙 전시가 주요 내용이다.

남원 대표관광지인 광한루원, 남원예촌 인근에 위치한 ‘남원다움관’(남원시 검멀1길 14)은 남원의 근현대 기록전시 및 각종 체험콘텐츠를 갖추고 매주 화요일에서 일요일 운영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들리지도, 닿지도 않는 키오스크...장애인 배려 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