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3 01:31 (금)
신호등 앞 심정지상태 시민 구한 30대 여교사 ‘귀감'
상태바
신호등 앞 심정지상태 시민 구한 30대 여교사 ‘귀감'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3.11.28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추석 연휴 30대 여교사가 심정지 상태로 도로에 쓰러진 시민의 생명을 구해 화재가 되고 있다.

28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9월 30일 저녁 8시 53분께 전주시 덕진구 반월동의 신호등 앞에서 시민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신호를 기다리던 교사 양모(33·여)씨는 쓰러져 있던 시민을 발견하고 곧바로 119에 신고했고, 119종합상황실의 심폐소생술 의료지도를 통해 쓰러진 권모(48)씨의 가슴압박을 실시했다.

현장에 도착한 구급대원들은 권씨가 심정지 상태임을 확인해 가슴압박 등 기본소생술을 진행했다. 

이후 전북대학교 응급의학과 전문의와 현장연결을 시도해 스마트의료지도로 전환, 전문의의 의료지도 하에 전문심장소생술을 실시했다.

자발적 순환이 회복된 권씨는 인근 병원에 이송됐고, 당일 의식을 회복할 수 있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는 "심정지 발생 즉시 양씨의 가슴압박과 빠른 병원 이송이 환자 소생의 결정적 역할을 했다"고 소견을 전했다.

양씨는 "근무하고 있어 매년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고 있지만, 눈앞에 놓인 상황에 아무생각도 나지 않았다"며 "119상황실에서 자세히 알려주니 용기를 내서 가슴압박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당시 출동한 김재희 소방교는 "도민과 손발을 맞춰 심폐소생술이 현장에서 빠르게 이루어져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며 "스마트의료지도 사용과 팀워크 훈련 강화를 통해 심정지 환자 소생률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