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6 16:23 (일)
친이낙연계 신당 선언···“개딸·용산 전체주의 거부”
상태바
친이낙연계 신당 선언···“개딸·용산 전체주의 거부”
  • 이용 기자
  • 승인 2023.11.27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낙계 원외인사 모인 ‘민주주의실천행동’ 결의문서 밝혀

친이낙연계 원외 인사들이 모인 ‘민주주의실천행동’이 신당 창당을 선언하면서 친낙계 신당의 출범이 가시화되고 있다. 

민주주의실천행동은 지난 26일 ‘신당? 정치 플랫폼? 누가,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제목으로 열린 온라인 토론회에서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민주주의실천행동은 신경민 전 민주당 의원 보좌관 출신 박병석 ‘모색과 대안’ 대표와 지난 대선 당시 이낙연 전 대표 캠프 소속 김효은 전 선대위 대변인 등이 참여해 결성한 조직으로 반이재명·반윤석열 성향을 기치로 내걸고 있다.

이들은 “말의 자유에 칼을 대는 용산 전체주의를 거부한다”면서 동시에 “폭언과 막말로 이견을 색출하는 개딸 전체주의를 거부한다”고 밝히며 제3지대 정당의 길을 천명했다. 또 “내 편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앞뒤 다른 말도 아무렇지 않게 하는 여의도 정치를 도덕적이고 유능한 정상 정치로 회복해 낼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서 “사랑하는 사람과 안전한 보금자리에서 사회적·경제적으로 건강하게 살 수 있는 세계를 원한다”면서 “다채로운 사람들의 풍요로운 목소리가 더 나은 세계를 향한 건강한 토론으로 인정되는 시스템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낙연 전 대표와 민주당 내 이낙연계 의원들은 이번 창단 선언에 대해 논평하지 않았다.

서울=이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