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01:30 (월)
민주 “막말·부적절한 언행 공천 심사에 반영”
상태바
민주 “막말·부적절한 언행 공천 심사에 반영”
  • 이용 기자
  • 승인 2023.11.26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병도, “부적절한 언행, 공천 심사에 반영”

더불어민주당이 부적절한 언행을 한 총선 후보자들에 대해 엄격한 검증과 공천 심사에 반영하기로 했다.

한병도 전략기획위원장은 2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적절한 언행을 한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강화하고 공천 심사에도 반영하겠다”며“후보자 검증위원회에서 단계부터 엄격히 검증하고 공천심사위원회에서도 공천심사에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민주당은 최강욱 전 의원의 ‘암컷’ 발언이 논란이 된 데다 비상 징계 결정 이후에도 남영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친명 계열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그 말을 왜 못 하느냐. 저는 굉장히 유감”이라고 말해 논란을 더 키웠다.

이후 민형배 의원은 “동물농장 안에서는 그 말이 문제가 안 된다”라고 말했고 양문석 전 통영·고성 지역위원장도 “표현의 맥락은 대통령 부인 김건희를 지목한 ‘비유’였다”며 최 전 의원을 비호하고 나서는 등 파장이 계속되는 모양새다.

이번 조치에 대해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이 일부 인사의 강성지지층만을 고려한 부적절한 언행이 선거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해 취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1일에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국민의 공복으로서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서는 관용 없이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히는 등 ‘막말과의 전쟁’을 시사했다.

이 대표는 이날 SNS를 통해 “국민의 공복인 정치인은 언제나 겸허하게 국민을 두려워하고 섬겨야 한다”며 “말과 행동을 함부로 하면서 어찌 주인을 존중한다 할 수 있겠나”라고 밝혔다.

서울=이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