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1 11:23 (수)
남원시의회 의원 “남원 국립의전원 법률안 통과 및 설립 촉구를 위한 국회 앞 시위 펼쳐”
상태바
남원시의회 의원 “남원 국립의전원 법률안 통과 및 설립 촉구를 위한 국회 앞 시위 펼쳐”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3.11.0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6일부터 릴레이 1인 피켓 시위 진행

정부가 지역 및 필수의료 혁신 이행을 위한 추진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남원시의회 의원은 국회 앞 집회를 열고 ‘남원 국립의전원 법률안 통과 및 설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부는 지난 10월 26일 ‘지역 및 필수의료 혁신 이행을 위한 추진계획’ 관련 브리핑에서 2018년 당·정·청이 합의한 남원 국립의전원 설립에 대하여는 단 한마디 말도 없이 “지역 국립대 병원 중심의 필수 의료 확충 전략”에 대해서만 언급했다.

이에 남원시의회(의장 전평기)는 지난 10월 24일(화) 남원 시민들과 함께 상경 국회 삭발 집회 이후 재차 남원 국립의전원 법률안 통과 및 설립 촉구를 위해 11월 7일 국회 앞 상경 시위를 펼쳤다.

참담한 심정으로 집회에 참석한 남원시의회 의원들은 “남원 국립의전원 설립은 전북과 남원에 특혜를 주라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갖고 있던 것을 찾겠다는 정당한 권리로, 당초 당·정·청 합의사항 이행을 촉구하는 것이다”며, “의료 취약지역인 우리 남원뿐만 아니라 지리산권 의료체계 붕괴의 위험을 막기 위해 관련 국립의전원 법률안 통과 및 설립이 꼭 필요하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남원시의회는 지난 6일부터 제261회 남원시의회 정례회 전날인 15일까지 남원 국립의전원 법률안 통과 및 설립 촉구를 위한 16명 시의원의 국회 앞 1인 피켓 시위를 실시하고 있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