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6 22:34 (월)
전북은행, 보이스피싱 피해 자금 1억1,700만원 해외송금 막아
상태바
전북은행, 보이스피싱 피해 자금 1억1,700만원 해외송금 막아
  • 김종일 기자
  • 승인 2023.10.1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월 동안 총 3건, 미화 8만7,310불 보이스피싱 피해자금 확인, 금융사기 범죄 시도 차단

최근 해외 직구나 상품권 거래를 한 것처럼 꾸며 보이스피싱 범죄 수익금을 세탁한 뒤 해외로 송금하는 사례가 급증하면서 금융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전북은행은 보이스피싱 피해자금 1억1,700만원을 해외로 송금하려던 범죄를 예방했다고 17일 밝혔다.

3개월 동안 총 3건, 미화 8만7,310불(한화 1억1,700만원)의 보이스피싱 피해자금을 확인하고 해외로 송금하려던 금융사기 범죄 시도를 차단했다.

전북은행 외환사업부는 사전 모니터링 과정을 통해 금융거래 패턴이 특이한 해외송금 시도 고래를 포착, 유관부서와 함께 자금 흐름을 추적한 결과다.

앞서 전북은행은 지난해 동안 총 25억원 규모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했으며 AI가 탑재된 이상 금융거래 탐지시스템을 활용해 의심스러운 금융거래를 원천 차단하는 고도화된 모니터링시스템으로 올해 상반기에도 4억원 규모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했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예방수칙 및 최근 피해사례를 수시로 공유하고 새로운 보이스피싱 범죄 패턴 발견시 실시간 분석과 새로운 모니터링 시나리오를 적용해 피해 예방 기능을 강화하는 등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행은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마이데이터 서비스 첫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보상보험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해킹 등의 금융사기를 당했을 경우 최대 3,000만원까지 보상해 주며 올해 상반기 7,000명의 고객이 이벤트에 가입,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김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