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3-04 15:57 (월)
검정콩 ‘청자5호’, 검정콩 가공시장 넓히다
상태바
검정콩 ‘청자5호’, 검정콩 가공시장 넓히다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3.10.0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수한 재배 특성·수량성, 품종 점유율 전체 검정콩의 66%로 확대
- 농진청, 생산성·기능성 갖춰 두유부터 토장까지 다양한 제품으로 산업화 확대
검정콩 ‘청자5호’, 산업재산권 출원 등 검정콩 가공시장 넓히다
검정콩 ‘청자5호’, 검정콩 가공시장 넓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검정콩 ‘청자5호’를 원료로 한 다양한 가공식품이 만들어지면서 산업화가 확대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청자5호’는 기존 재래 검정콩보다 재배 특성과 수량성이 우수해 재배가 급격히 늘어 품종 점유율이 전체 검정콩의 66%로 확대됐다. 또한, 항산화 활성이 우수한 안토시아닌과 이소플라본 성분이 재래종보다 각각 2.7배, 1.4배 많아 기능성도 갖추고 있다.

기존에 검정콩은 밥에 섞어 먹는 밥밑용으로 주로 이용됐다. 하지만 검정 콩 재배가 확대되고 ‘청자5호’가 안정적으로 생산되면서 검정콩 두유, 두부, 콩 부각, 볶은 콩 등 다양한 가공식품으로 만들어져 활발히 판매되고 있다.

최근에는 발효식품 전문 제조 업체와 협력해 검정콩의 맛과 영양을 그대로 담은 토장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특유의 구수함과 감칠맛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토장 제조업체 관계자는 “검정콩은 미생물 증식이 잘 안 되는 특성이 있어 발효식품 제조가 다소 어렵다. 농촌진흥청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청자5호’의 최적 발효·숙성 조건을 연구해 토장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021년 동물실험을 통해 ‘청자5호’의 우수한 기능성과 함께 비만과 대사증후군 예방 효과가 탁월하다는 것을 입증하고 관련 내용으로 산업재산권을 출원한 바 있다.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 김춘송 과장은 “기계수확과 논 재배에 적합한 ‘청자5호’를 개발해 검정콩 대량·안정 생산이 가능해지면서 다양한 검정콩 가공제품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가공성과 생산성이 우수한 콩 품종을 개발해 보급하겠다”고 전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호남 물갈이 바람...올드보이 정동영·유성엽 다시 복귀할까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
  • [칼럼] 울쎄라, 써마지, 차이 알고 효과적인 계획 세워야 부작용 막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