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7 11:14 (화)
국민 54.4%, 잼버리 파행 책임 정부에 있다...전북 책임은 18.2% 
상태바
국민 54.4%, 잼버리 파행 책임 정부에 있다...전북 책임은 18.2%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3.08.2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잼버리 파행을 둘러싼 여파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 절반 이상은 이번 파행의 책임이 정부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에이스리서치·국민리서치 그룹이 뉴시스의 의뢰로 지난 20~21일 양일간 전국 약 18세 이상 남녀 101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새만금 잼버리 대회의 파행 및 부실 운영의 책임 주체'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윤석열 정부'라는 응답이 전체의 절반이 넘는 54.4%로 나왔다. 

반면, 전라북도의 책임이라는 응답은 18.2%에 머물렀으며 문재인 정부 책임(18.1%), 여성가족부 책임(6.7%) 순으로 이어졌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2.7%였다.

책임 소재를 두고 정치 성향에 따라 극명한 시각 차이도 드러났다. 

정당지지도별로 보면 국민의힘 지지층은 문재인 정부가 책임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40.4%로 가장 많았으며, 전라북도(34.8%)와 윤석열 정부(13.5%), 여성가족부(7.4%) 순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7.5%는 윤석열 정부의 책임이 크다고 답했으며 이어 여성가족부(5.2%), 전라북도(3.7%), 그리고 문재인 정부(2.3%) 순으로 책임이 있다고 응답했다.

지역별 응답률도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윤석열 정부의 책임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광주·전라·제주에서 68.2%, 남성(55.8%), 40대(69.4%), 국정수행 부정 평가층(86.0%)에서 높게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의 책임으로 바라보는 비율은 대구·경북이 23.7%로 가장 높았으며 부산·울산·경남(22.8%), 여성(19.7%), 60대 이상(26.5%), 국정수행 긍정 평가층(44.0%)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집계됐다.

전라북도의 책임이라는 목소리는 광주·전라·제주(13.3%)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선 모두 높게 나타났으며, 남성(18.9%), 30대(22.8%), 60대 이상(22.9%), 국정수행 긍정 평가층(40.9%), 국민의힘 지지층(34.8%)에서 유달리 높은 응답이 나왔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작위 표본추출 무선 100%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8%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호남 물갈이 바람...올드보이 정동영·유성엽 다시 복귀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