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18:17 (일)
전북 금융중심지 공약 무산, 이유라도 알려줘야
상태바
전북 금융중심지 공약 무산, 이유라도 알려줘야
  • 전민일보
  • 승인 2023.06.0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려가 현실이 됐다. 전북을 서울과 부산에 이은 제3의 금융중심지로 육성하겠다는 전북의 비전이 허망한 꿈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세게적인 공적연기금을 다루는 기금운용본부가 지방인 전북으로 이전한 것 자체를 못마땅하게 여기는 그들의 시선에서 말이다.

지난달 31일 금융위원회는 서울 프레스 센터에서 제49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를 열고 제6차 금융중심지 조성과 발전에 관한 기본계획안(2023~2025)을 심의했다. 오랜기간 전북도민이 기대했던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계획은 아예 논의조차 되지 못했다.

안건에 올라가지도 못한 것이다. 전북도민의 입장에서는 허망할 따름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전주를 방문해 전북을 제3의 금융중심지로 지정하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이다. 지방시대를 열겠다는 대통령의 말이었기에 기대감이 컸지만 실망으로 이어졌다.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은 문재인 전 대통령도 대선공약으로 약속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다른 점은 문재인 정부 시절에는 금융위원회에서 지난 2019년 지정여부를 위한 논의를 했다는 점이다.

전북의 금융인프라 부재 등 전북이 부정할 수 없는 현실적인 문제가 제기됐고, 여건성숙때가지 지정을 보류한다는 희망의 불씨는 남았었다. 윤 대통령은 도민들에게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약속했기에 이번에는 지정될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취임이후 전북 금융중심지는 공약도 국정과제도 아닌 헛공약 신세로 전락했다. 금융위원회에서는 관심조차 갖지 않는 듯한 반응이었다. 전북 정치권이 제6차 기본계획 심의를 앞두고 전북금융중심지 지정 안건 포함을 요구했지만 수용되지 않았다.

애당초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은 관심밖이었다는 점을 반증한다. 국내 대표적인 서울과 부산도 쉽지 않은 금융중심지를 금피아 등 기득권의 시각에서 시골인 전북에 만다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었던 모양이다.

결과적으로 도민들은 또 다시 우롱당했다. 앞으로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서는 3년의 시간을 또 기다려야 한다. 제7차 금융중심지 기본계획은 오는 2025년에나 수립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내년 총선이 다가오고 있다. 정치권은 또 다시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을 주요공약으로 제시할 것이다. 무려 30여년간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됐던 새만금의 사례처럼 각종 선거때마다 전북 금융중심지를 우려먹으려는 속셈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정부는 대선공약인 전북 금융중심지지정이 논의조차 되지 못한 이유에 대해 전북도민을 이해시켜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전주 효자주공 재건축 조합, 논란 끊이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