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9 00:48 (수)
 전북도, 유명인 3명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
상태바
 전북도, 유명인 3명 명예 홍보대사로 위촉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3.05.30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전북특별자치도 출범과 맞춰 새로운 전북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 전북 출신 유명인 3명에 대한 홍보대사 위촉식을 가졌다.

지난 26일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명예 홍보대사 위촉식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이수자인 이예랑(42세)씨를 비롯해 방송사 공개 개그맨인 곽범(36세)씨, 기업 대표이자 가수로 활동하는 금청(64세)씨가 참석했다.

가야금 연주자이자 국악가수인 이예랑씨는 전주 출신으로 지난 2005년 김해 전국 가야금대회에서 최연소로 대통령상을 수상했으며, 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산조 및 병창 이수자로 활동중이다.

전주 출신 개그맨 곽범씨는 지난 2012년 KBS 21기 공채 개그맨으로 개그 콘서트를 통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으며, 유튜브 채널 '빵송국' 및 '매드몬스터' 가수 활동, SBS 라디오 컬투쇼 DJ 등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남원 출신 CEO겸 가수 금청(본명 김성환)씨는 지난 1997년 ㈜가보테크를 설립, 2020년 ㈜가네마츠 종이컵 제조회사 대표이사로 활동하면서도 연예인으로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는 인물이다. 

위촉된 명예 홍보대사들은 앞으로 도정 주요 행사 및 다양한 콘텐츠 제작, 해외 봉사활동 등을 통해 새롭게 변화하고 있는 전라북도를 국내외에 적극적으로 알리고 소통할 예정이다.

김관영 지사는 "명예 홍보대사 여러분께서 새롭게 태어나게 될 전라북도의 브랜드가치를 한층 높일 수 있도록 도 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