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1 02:46 (화)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외국인 없는 국제 영화제
상태바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외국인 없는 국제 영화제
  • 송미경 기자
  • 승인 2023.05.0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 관람객은 찾아보기 힘들어...프랑스기자, “전주영화제, 국제영화제맞나?” 반문도
6만5900명 방문에 좌석 매진, 자화자찬 홍보에만 열중...동네 다락방 영화제 전락 지적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가 6일 오후 3시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열린 폐막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송미경 기자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가 6일 오후 3시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열린 폐막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송미경 기자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외국 관광객으로부터 외면 받으면서 국제영화제라는 이름이 무색해지고 있다.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가 이번 영화제에 관객이 몰리면서 연일 매진사태를 기록했다고 홍보했지만, 소극장에서만 상영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자화자찬 식 홍보에 몰두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제24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열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6일 폐막했다.

이날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는 폐막 결산 기자회견을 통해 관객수와 국내, 해외 게스트들의 활발한 참여로 코로나이후 완전한 세계적인 독립영화제를 표방하는 전주국제영화제의 위상을 되찾았다고 강조했다.

42개국 247편의 작품이 상영된 가운데 일반 영화 매진율은 68.8%, VR 영화 매진율은 96.5%로, 총 6만5,900명(5일 기준)이 영화제 상영작을 관람한 것으로 집계됐다. 좌석 점유율은 83.1%로 지난해 68.1%보다 15% 가량 늘어났다는 게 영화제조직위의 설명이다.

하지만 이번 영화제에 외국인은 찾아보기 힘들고 공식적인 집계조차 없어 전 세계인은 커녕, 전주시민만 찾는 동네 다락방 영화제로 전락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실제 이날 오후 3시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열린 폐막 기자회견을 찾은 프랑스 기자는 "전주국제영화제가 있는지도 몰랐고 처음 들어봤다"면서 "프랑스를 비롯해 해외는 물론이고 국내마저 홍보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다. 홍보에 좀 더 신경을 써야할 거 같다"고 꼬집는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연일 매진사태를 기록한 것도 대부분 100~150석인 소극장에서 상영한 탓에 높은 사전 매진율로 집계된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전주시민 A씨는 "보고싶은 영화가 매진이어서 영화 관람을 포기할까 싶었지만 그래도 '설마 직접 가면 있으려나' 하는 마음에 취소표를 구하려고 와 봤다. 와서 보니 객석이 100여석 뿐인 소극장이어서 구하기가 어려웠다는 걸 알게 됐다"면서 "효자CGV같은 대형관에서 상영했더라면 티켓을 구하는데 이처럼 어렵지 않았을텐데,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매년 수십억 원씩의 적자를 보면서 치러지는 전주국제영화제의 무용론도 제기되고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로 37억1,300만원의 예산이 책정됐던 지난 2020년을 제외하고 매년 40억 원 이상이 투입됐지만, 수입은 수억 원에서 최고 13억 원 수준에 그치고 있다. 올해도 총 예산 56억9,000만원에 비해 수입은 13억 8000만원에 불과했다.

전주 오거리 영화의거리 인근 상인들은 “전주국제영화제가 처음 시작할 때부터 몇년까지는 영화제 기간, 전주 영화의 거리엔 외국인 관광객들과 해외언론인들로 북적였다. 하지만 해가 거듭될수록 외국인을 찾아볼 수가 없다”며 “매년 수십 억 원씩의 적자를 내면서까지 영화제를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6일 전북대 삼성문화회관에서 박하선·김남희 주연의 '어디로 가고 싶으신가요'(감독 김희정)를 폐막작으로 상영하며 막을 내렸다. /송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전주국제영화제 ‘전주포럼 2024: 생존을 넘어 번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