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9 00:48 (수)
익산시 주택공급 계획 ‘안정적’ 추진 탄력
상태바
익산시 주택공급 계획 ‘안정적’ 추진 탄력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3.03.31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현재 추진 중인 주택공급 계획이 적절한 것으로 분석되면서 원활히 추진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시는 31일 도심 난개발을 방지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030년을 목표로 한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수립 용역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는 용역기관 어울림엔지니어링 노수일 책임기술자로부터 재건축·재개발 정비예정구역안 보고, ()지역개발학회 단국대 홍경구 교수로부터 공동주택 수요 및 공급량 분석 결과 보고 순으로 진행됐다.

익산시 공동주택 공급계획을 분석한 홍경구 교수는“2020년 이후 민간아파트 사업이 활성화되자 과잉공급 방지를 위해 익산시 공동주택 수요 및 공급을 전면 분석했다“2030년까지 전북 평균인 110% 수준까지 주택보급률을 끌어올려야 하며 이를 위해선 현재 예정된 주택 수급이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시는 주택건설 29천세대를 총량으로 설정했으며 이를 통해 아파트 과잉공급을 방지하고 안정적인 주거환경이 조성되도록 선제적 주택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시는 설명회 이후 주민공람, 시의회 의견 청취, 관계부서 협의, 전라북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익산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을 오는 10월 중 확정·고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용역결과를 토대로 안정된 주택공급조절 및 노후.공동주택 재건축, 재개발 유도 등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주택공급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은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계획으로 시는 지난 2021년부터 재건축·재개발 및 공동주택 사업계획이 증가함에 따라 난개발 방지와 체계적인 주택정책 시행을 위해 선제적으로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