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1 02:46 (화)
김정대 작가 개인전 '일상에 담다' 개최
상태바
김정대 작가 개인전 '일상에 담다' 개최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3.03.2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대 개인전 '일상에 담다'가 22일부터 27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다. 김정대 작가는 사소하지만 소중한 ‘일상’을 다시금 포착해 그만의 시각으로 표현하는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는 작품에 나타나는 일상의 사물들을 표현함에 있어, 그 사물들을 있는 그대로 화면에 옮기는 것이 아닌 그만의 관점으로 그려낸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망사 천, 본드, 나이프 등을 활용하여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작가는 특히 붓이 아닌 나이프를 이용한 물감 활용이나 캔버스에 직접적으로 붓질을 하지 않고 유리판에 1차 채색 후, 그것을 뜯어내어 붙이는 방법 등 자유로운 표현을 구사한다.

그 예로 '일상을 담다'(2023)에서 김정대 작가의 자유로운 표현이 잘 드러난다. 먼저, 화폭에는 화병과 꽃, 그리고 배경에는 나무, 창문, 컵 등 일상에서 포착할 수 있는 장면이 나타난다. 대개 ‘정물화’라는 장르 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러한 형상들이 작가의 관점으로 변형돼 나타난다.

작품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띄는 화병은 대체로 망사 천으로 표현되어 아크릴로 채색된 배경과는 이질성을 띠게 된다. 망사천의 화병 상단에는 나이프를 사용하거나 유리판에 채색한 물감 덩어리를 떼어내고 다시 캔버스에 부착하는 식으로 화면에 일종의 두께감이 형성된다. 이로 인해 화병은 지극히 평면적으로 표현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김정대 작가 특유의 덩어리진 물감과 화병의 후면에 위치한 ‘밝은 면’으로 원근감이 형성된다. 

이러한 자유로운 표현, 즉 사물을 캔버스에 붙잡아두는 방식이나 물감을 손수 붙이는 등의 방법은 김정대 작가의 예술 행위에 대한 태도와 결부된다. 김 작가는 그림은 쉽고 재밌게 그려야 하며, 시각적 행위를 통해 즐거움과 삶의 풍요를 찾아야 함을 밝힌 바 있다. 작가는 예술 행위는 모방을 통한 구성과 표현이며 자연적 충동이자 본능적 행위로서, 이러한 예술 행위는 결국 즐거움을 가져다준다고 말한다. 이번 전시 '일상을 담다'를 통해 작가는 관객들이 무심코 지나쳤던 일상을 다시금 바라보며 각자의 삶의 풍요를 느끼길 바란다고 전한다. 

한편 김 작가는 원광대학교 서양화과, 그리고 동 대학원의 서양화과 석사를 졸업했다. 이번 전시는 그의 11번째 개인전이며, 이 밖에 '한·중 국제미술교류전'(문화예술회관, 김제), '전북 나우아트 페스티벌'(전북예술회관, 전주), '소호 아트페어'(새만금 컨벤션센터, 군산), '지금 여기, 전북 미술 상생전'(전북도립미술관, 완주) 등 350여 회의 기획전 및 단체전에 참여했다. 그리고 철산미술상(2001)을 비롯해 대한민국 미술대전, 전라북도미술대전에서 다수의 수상 경력이 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전주국제영화제 ‘전주포럼 2024: 생존을 넘어 번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