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4 01:11 (월)
국립무형유산원, 임실필봉농악 등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개최
상태바
국립무형유산원, 임실필봉농악 등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개최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3.02.0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안형순)이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 함께 국민이 무형유산으로 봄을 맞이할 수 있도록 전북과 서울, 광주, 부산에서 2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4건을 개최한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무형유산의 대중화와 보전·전승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보유자 또는 보유단체가 국가무형문화재로 인정될 때의 원형을 그대로 실연하는 것으로, 해마다 전국 각지에서 열린다.

임실군 강진면에서 열리는 '임실필봉농악'은 꽹과리 가락의 맺고 끊음이 분명하여 가락이 힘차고 씩씩한 것이 특징이다.
광주광역시 고싸움 놀이테마파크에서 개최되는 '광주칠석고싸움놀이'는 2개의 고가 서로 맞붙어 싸움을 벌이는 남성 참여 대규모 집단 민속놀이로 정월대보름 앞뒤로 열린다. 또한 부광역시 기장군에서 진행되는  '동해안별신굿'은 집안 대대로 세습한 무당이 어민들의 풍어와 안전을 빌기 위해 벌이는 마을 굿이다. 소박한 차림의 무당이 서낭당에서 신을 모셔와 바닷가에 모인 많은 사람들 앞에서 익살스러운 대화와 몸짓으로 다양한 춤을 추며 굿을 한다.  

이와 함께 공자를 모시는 사당인 문묘에서는 국내 유일의 가장 큰 유교 제사인 '석전대제'가 옛 성현들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는 국가행사로 개최된다. 우리나라의 석전대제는 중국이나 일본에도 남아 있지 않은 옛 악기와 제기를 사용하고 있으며 고전 음악인 문묘제례악과 팔일무, 제관이 입는 전통적인 의상과 고전적 의식 절차 등 그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어 뛰어난 예술적·학술적·문화유산적 가치를 확인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을 참고하거나 한국문화재재단(02-3011-2153)으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민족의 흥과 멋을 담은 풍성한 행사를 통해 국가무형문화재에 대한 국민의 향유 기회가 확대되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학생들과 함께 달리는 군산부설초 김신철 교장 ‘눈길’
  • 신천지 세 번째 ‘10만 수료식’도 안전·질서 모범으로 성료
  • 고공행진하는 금값에 안전자산 금 주목
  • 상무초밥, 수험생 위한 50% 할인 이벤트 진행
  • 샤이니 키 & NCT DREAM 런쥔이 찾은 대둔산... 탐방객 42만명 기록
  • “전북에서 권위있고 수준높은 가요제 만들고 싶었다”...제1회 만경강 가요제 총 기획자 변지훈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