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2 20:29 (금)
한국전통문화전당, 지역주민 대상 정원대보름 나눔행사 개최
상태바
한국전통문화전당, 지역주민 대상 정원대보름 나눔행사 개최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3.02.0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이 지역 주민들에게 오곡밥과 부럼을 나눠주는 정월대보름 나눔행사를 개최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도영) 한식창의센터는 지난 2일 전주 풍남동 주민센터에서 지역주민들과 함께 대보름의 대표 시절 음식인 오곡밥과 부럼을 나누며 한 해의 건강을 기원하는 ‘정월대보름 맞이 오곡밥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주 풍남동을 지역구로 둔 김윤철·김원주·최용철 전주시의회 의원을 비롯해 엄익준 완산구청장과 김도영 주민자치위원장, 김병조 통우회 회장, 장기남 새마을부녀회장 등이 참여했다. 전당은 이날 시의원, 주민자치센터 공무원, 새마을부녀회 등 기관과 단체의 도움을 받아 오곡밥과 부럼(땅콩, 호두 등 견과류)을 지역주민들에게 나눠주며 정월대보름의 의미를 되새기고, 주민들의 건강을 기원했다.

음력 1월 15일(양력 2월 5일)인 정월대보름은 오곡밥과 함께 아홉 가지의 묵은 나물을 마련해 먹고, 이웃끼리 나누는 풍습이 있다. 특히 이른 아침 날밤, 호두, 은행, 잣, 땅콩과 같은 견과류를 어금니로 깨무는 풍속인 부럼 깨기는 한 해 동안의 각종 부스럼을 예방하고 치아를 튼튼하게 하려는 의미가 담겨있다.

김도영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은 “대대로 내려오는 전통 식문화의 의미를 되새기고, 이를 계승하고자 지역 주민들과 함께 정월대보름의 대표 시절 음식인 오곡밥과 부럼을 나누게 됐다”며 “올 한해 지역주민들이 아픈 곳 없이 건강하고, 또 만복을 누릴 수 있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전통문화전당 한식창의센터는 우리 한식문화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지역 향토 음식을 계승·발전시키고자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옥천문화연구원, 순창군 금과면 일대 ‘지역미래유산답사’
  • 전민일보배 야구대회 초대 우승 '캡틴 코리아산업'…준우승 '세아베스틸'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