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2 20:29 (금)
고향사랑기부제 성공 가능성 엿보여
상태바
고향사랑기부제 성공 가능성 엿보여
  • 전민일보
  • 승인 2023.02.03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월부터 시행된 고량사랑기부제가 당초 우려와 달리 유의미한 성과를 보이면서 낙후된 지역발전의 새로운 돌파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전북도는 고향사랑기부제 시행 한 달결과를 발표했는데 도내 지자체에 모금된 총 기부금은 6억원에 달했다.

기부를 한 사람은 총 3600여명이며, 기부자 1인당 평균 기부액은 약 16만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기부금 상·하한액 역시 최대 60만원에서 최소 9만6000원 정도로 나타났다. 전국 지자체의 기부액은 내년 2월에 공식 공개되는 만큼 이날 발표된 수치는 추정치다. 시행 초기임을 감안했을 때 비교적 안정적인 제도 정착이 기대된다.

기부금 모금 실적이 좋은 지자체의 경우 제도 시행 전부터 선진사례인 일본을 벤치마킹해 전문가 자문부터 고향사랑 납세 등의 사례분석을 통한 맞춤형 답례품 조성과 홍보에 나섰다.

출향민 중에서도 각계 사회지도층이 모이는 자리를 모두 찾으며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펼친 지자체의 모금 실적은 높았다. 고향사랑기부제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각 지자체들이 보다 공격적이면서 출향도민들의 선호도를 파악, 선제적 대응이 요구되는 대목이다.

이번에 전북에 기부한 기부자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답례품은 '쌀'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은 농도로 불리는 지역이다. 전북도를 포함한 14개 지자체 중 11개 지자체가 쌀을 답례품으로 선정했는데, 실제로 기부자들 역시 쌀을 가장 많이 선호했다.

풀어야 할 과제도 아직 수북하다. 가장 큰 문제는 사업에 대한 낮은 인지도다. 지난해 전북도가 전북연구원에 의뢰해 진행한 '전북형 고향사랑기부제 정립 및 발전방안'에 대한 용역 결과에 따르면 제도에 대해 '들어본 적 있다'는 비율이 36.2%에 머물렀다.

기부금 모집 사이트인 '고향사랑e음' 자체에 대한 불편도 빼놓을 수 없다. 전북도 역시 해당 문제점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 정부와 협의해 올 상반기 내 고도화작업을 거쳐 보다 직관적이고 원활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거주 지자체의 기부 제한과 세액공제상한액 및 기부 상한액 조정, 그리고 인구소멸위기 지역에 한한 기부조건 완화 등의 방안도 모색해야 할 것이다. 많은 출향민들이 낙후된 지역발전에 기여할 의사가 있다.

전북도와 시군은 미흡한 부분에 대해 스스로 개선하는 것은 물론 정부와 협의를 통해서 보다 발전적인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전북만의 강점과 특색은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곧 경쟁력이 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옥천문화연구원, 순창군 금과면 일대 ‘지역미래유산답사’
  • 전민일보배 야구대회 초대 우승 '캡틴 코리아산업'…준우승 '세아베스틸'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