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8 00:22 (목)
‘전주시장은 완주로, 완주군수는 전주로’... 고향사랑 기부금 상호 동참
상태바
‘전주시장은 완주로, 완주군수는 전주로’... 고향사랑 기부금 상호 동참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3.01.1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은 생활권인 전주·완주주민의 공존을 위해 상생협약을 이어온 우범기 전주시장과 유희태 완주군수가 상호 주민의 복지증진을 소원하는 고향사랑기부를 동참했다. 

우범기 전주시장과 유희태 완주군수는 18일 전주 서노송동에 위치한 NH농협은행 전주완주시군지부를 찾아 우 시장은 완주군에, 유 군수는 전주시에 고향사랑기부금을 전달하는 상생협력을 이어갔다. 

이번 양 단체장의 고향사랑기부는 지난해 11월14일 첫발을 뗀 후 올해 1월16일까지 3차례에 걸쳐 이어진 전주·완주 상생협약의 연장선에서 구상됐다. 

양 단체장은 전주·완주 상생협약 정신을 이어가자는 의미를 담아 기부금액과 납부장소를 정했다. 

기부금은 같은 생활권에 있는 전주·완주가 50보씩 상생발전 하자는 의미를 담아 우 시장은 완주군에 50만원을, 유 군수는 전주시에 50만원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양 지역의 상생협약 정신을 대변할 수 있도록 기부금을 납입할 장소도 양 지역의 지명이 포함된 NH농협은행 전주완주시군지부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 양 지자체는 같은 생활권에 있는 양 지역 주민의 편의와 복지증진, 문화생활 공유 등을 위해 전주·완주 상생협약을 지난해 11월부터 이어가고 있다. 

양 지자체는 매월 실무회의를 거쳐 양 지역 주민이 공유 및 편의를 도모할 수 있는 사업을 찾고 있다. 

현재까지 수소경제중심도시 도약사업과 상관저수지 힐링공원 조성사업, 도서관 문화협력사업, 전주풍남학사 입사생 자격 확대 등 다양한 사업을 공동·협력키로 약속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모금된 기부금은 주민들의 복리를 증진하는 사업에 쓰이게 된다”며 “특히 상생협력 관계인 전주와 완주가 힘을 모아 주민이 보다 편리하고 행복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고향사랑기부제는 지방의 재정을 확충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제도”라며 “지역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양 시군의 기부 참여가 확산돼 지역 상생 발전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고향사랑기부제는 국민들이 현 주소지를 제외한 다른 지방자치단체에 기부금을 납부하면 10만원까지 전액 세액공제, 10만원 초과분에 대해 16.5%의 세액공제와 함께 기부금의 30% 이내의 답례품을 기부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 제도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