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8 22:48 (토)
전북 미래발전 위해 집단지성 총집결
상태바
전북 미래발전 위해 집단지성 총집결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2.12.07 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새만금 혁신 심포지엄 첫 개최
각계각층 인사·전문가 대거 참여
‘Now Change, New Jeon-buk’주제
3개세션별 열띤 ‘토론의 장’ 열려

‘Now Change, New Jeon-buk’ 주제로 새만금 등 전북의 새로운 발전전략 모색을 위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다.  

6일 전북도와 재경전북도민회, JB미래포럼 등은 공동으로 전주 그랜드힐스턴에서 ‘전북?새만금 혁신 심포지엄(JSIS)’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전북의 미래 비전을 찾기 위해 각계각층의 인사와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봉업 행정부지사, 정운천 국회의원, 김홍국 하림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을 비롯한 재경전북도민회, JB미래포럼, 전북애향본부, 신지식장학회, 세계잼버리조직위, 전북연구원, 전북테크노파크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김관영 도지사는 영상 인사말을 통해 “도민, 향우들과 ‘함께 혁신’하고 ‘함께 성공’하는 ‘새로운 전북’ 실현에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가는 모멘텀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위대한 전북과 새만금의 발전을 위해 모아진 다양한 의견과 지혜를 귀담아 듣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홍국 회장은 ‘동북아를 위한 2개의 창(窓)’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통해 “동북아 시장의 지리적 중심인 새만금을 동북아의 ‘Food&Convention Hub’로 조성하여 글로벌 자본과 세계적 기업을 유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포지엄은 총 3개 세션별로 좌장 1명, 발제 2~3명이 각 주제에 대하여 발표 후 패널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섹셕인 ‘새만금 농생명 글로벌 허브 정책 및 국제 컨벤션 인프라 구축 전략’은 양충모 전 새만금개발청장을 좌장으로 이영미 원광대 교수와 박인택 터치스카이 대표가 각각 발제를 맡았다.

이영미 교수는 전북과 새만금을 ‘농생명 글로벌 허브’로 조성해야 한다고 제안했고, 박인택 대표는 세계 정상급 K문화 컨텐츠 산업을 통한 ‘새만금 국제 컨벤션 인프라’ 구축을 강조했다. 

두 번째 세션인 ‘전북의 국가브랜드 전략산업과 4차산업혁명 시대 핵심산업 육성’에서는 고진 대통령직속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위원장을 좌장으로, 황태규 우석대 교수, 이상훈 연세대 교수, 나인호 군산대 교수가 발제했다.

황태규 교수는 ‘전북 대표 브랜드 산업정책의 방향’, 이상훈 교수는 ‘전북.새만금 혁신 공간 및 생태계 조성방안’, 나인호 교수는 국가브랜드 전략산업과 4차산업혁명 시대 핵심산업으로 ‘데이터센터 산업 육성’에 대하여 제안했다.

마지막 섹션인 ‘지방자치시대 도시?농촌의 상생전략 및 세계잼버리대회 이후 래거시 활용방안’은 황지욱 전북대 교수, 백승기 ㈜승보이엔씨건축사, 조경식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조직위원회 본부장이 발표했다.

황지욱 교수는 ‘지방자치시대, 도시와 농촌의 상생전략’, 백승기 박사는 ‘지방자치시대, 도?농의 상생전략, 신유목민 시대’, 조경식 본부장은 ‘제25회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그리고 그다음’이라는 내용으로 미래비전을 제시했다.

한편 특별행사로 신지식장학회 주관 장학금 전달식과 새만금잼버리 100만 서포터즈 ‘DYD 메타버스 발대식’이 열려 전북도민과 향우들이 함께 모여 지역 우수 인재 지원과 새만금 세계잼버리의 성공을 기원하는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개 같지 않는 개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신천지예수교회 “새해 또 한 번 10만 수료 이뤄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