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9 10:36 (목)
정읍시, 농식품부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 박차
상태바
정읍시, 농식품부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 박차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2.11.29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 시행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2025년까지 국비 등 70억 투입

정읍시가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22년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의 본격적 추진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지난 28일 침체된 농촌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농촌의 자립적 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기본 시행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중간보고회는 이학수 시장을 비롯해 신활력 플러스 추진위원 및 전문가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사인 한국지역개발연구원이 사업의 기본구상 등 용역 추진상황을 전반적으로 보고했다.

기본구상은 지역 로컬그룹 활성화를 위한 체계 구축과 맛, 멋, 향의 융복합을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을 비전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사회경제조직의 고도화와 자립적 지역발전 기반 구축을 목표로 추진해간다.

또한 참석자들은 사업의 완성도를 높이고 타당성 및 현실성 있는 기본 시행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는 등 활발한 토론을 펼쳤다.

시는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한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 공모에 선정돼 2022년부터 2025년까지 4년간 총사업비 70억원(국비 49억원, 지방비 21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지난 5월 사업에 대한 용역을 착수하고 7월 시민 설명회를 열어 사업의 방향 등을 설명했다. 추후에 용역의 결과물인 기본계획이 수립되면 농림축산식품부 승인을 받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학수 시장은 “이번 사업은 혁신적인 민간주도형 사업이니만큼 시민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 논의해 정읍의 멋과 맛이 창출될 수 있어야 한다”며 “성공적인 사업을 위해 심도 있게 고민하고, 타 사업과 연계해 지속가능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