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9 16:56 (일)
‘진안교육의 길을 묻다’
상태바
‘진안교육의 길을 묻다’
  • 전민일보
  • 승인 2022.11.2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교육가족이 함께하는 공감·소통·나눔 원탁토의 개최

진안교육지원청이 인구 소멸에 따른 지역교육의 위기 인식 공감대를 형성하고 대안을 찾기 위해 나섰다.
진안교육지원청(교육장 김호경)은 지난 23일 오후 1시 30분 진안군청 강당에서 2020년 가을, 함께 나누는 진안교육 이야기를 원탁토의 형식으로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진안교육 주체인 학생?교육원?학부모를 비롯해 전춘성 진안군수, 전용태 전라북도의원, 손동규 진안군의원, 수자원공사 용담댐지사 임직원 등 유관기관이 참석했다.
이들은 청정 진안고원의 특성을 살린 지역단위의 학생중심 미래교육 방향과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진안교육이 나아갈 길을 모색했다.
행사를 진행하기에 앞서 진안교유지원청은 학생?교직원?학부모, 진안군민을 대상으로 
사전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진안교육을 위한 토의주제 6가지 선정했다.
선정된 그룹 토의 주제는 ?진안 작은학교 활성화 및 상생방안(농촌유학생 활성화?정주여건조성?통하버스 지원방안 등) ?우리가 원하는 청정 진안 특화 교육프로그램 ?진안의 학생을 위한 실질적인 교육복지 지원방안 ?진안교육 발전을 위한 유관기관과의 구체적인 협력방안?상생하는 진안교육을 위한 초중학교 학구 조정방안 등이다.
토의에 참여한 이들은 가각의 의제에 대한 논의하고,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하는 시간을 가졌다.
원탁 토의에 참석한 한 학부모는 “사전 설문조로 토의주제에 대한 관심을 높인 부분이 인상적이었다”면서 “토의 결과를 바탕으로 교육청, 군청, 군의회, 수자원공사 용담댐지사 등에서 실질적인 해결책을 검토하고 논의하겠다고 한 점이 뜻깊었다”고 밝혔다.
김호경 진안교육장은 “원탁 토의에 참석해준 교육가족뿐만 아니라 전춘성 진안군수 등 유관기관 관계자분들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번 원탁토의에서 논의된 내용등을 잘 검토해 2023년 진안교육지원청 정책 수립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개 같지 않는 개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신천지예수교회 “새해 또 한 번 10만 수료 이뤄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