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9 16:56 (일)
우리 김치와 김장문화의 가치
상태바
우리 김치와 김장문화의 가치
  • 전민일보
  • 승인 2022.11.2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로부터 김장은 우리 한국 사회에서 주요한 연중행사 중 하나다. 가을걷이가 끝나고 겨울을 나기 위해서는 추수한 곡식과 방 한구석을 차지한 고구마 동아리, 땅 속에 파묻었던 김장김치가 반드시 필요한 것이어서 있는 집이건 없는 집이건 김장을 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요즘엔 김장을 많이들 안 하는 추세로 보여 진다. 김치는 공장에서 연중 만들어지며 언제든 마트에 가면 사 먹을 수 있고, 다이어트 열풍에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된다며 밥 먹기를 등한시하니 김치도 덩달아 먹는 양이 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1인 가정이 늘고 있고 청소년들의 입맛은 김치보다는 치킨과 피자에 더욱 익숙해져 있어서 머지않아 우리 식탁에 필수로 놓이던 김치의 가치가 조금씩 퇴색해가지 않을까 우려도 된다.

지난 22일은 ‘김치의 날(매년 11월 22일)’이었다. 김치산업의 진흥과 김치 문화를 계승·발전시키고, 국민에게 김치의 영양적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제정된 법정기념일이다.

배추와 무 등 주재료에 소금과 양념 채소, 젓갈을 비롯한 다양한 재료 하나하나(11월)가 어우러져 22가지(22일)의 효능을 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김치는 우리나라 전통 발효식품으로 소금에 절인 채소에 젓갈과 고추, 파, 마늘 등 여러 가지 양념을 버무려 담근 음식이다. 김치는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해 영양학적으로 우수한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면역력 증진 및 바이러스 억제, 황산화 효과, 변비와 장염 및 대장암 예방, 콜레스테롤 및 동맥 경화 예방, 다이어트 효과, 항암효과 등 효능이 무수히 많다. 종류도 다양해서 김치 종주국답게 약 200 종류나 되는 김치를 보유하고 있다고 하니 놀라울 뿐이다.

우리네 밥상에 오르는 여러 전통 음식 가운데 김치만큼 꾸준히 자기 자리를 지켜온 음식도 드물다. 우리 식탁에는 한 가지 이상의 김치가 꼭 올라올 정도로 없어서는 안 될 음식 중 하나이다. 김치는 그 하나만으로도 식사를 거뜬히 해결할 정도로 주식인 밥과 짝을 이루며 반찬 중 최고로 여겨져 왔다.

‘김장문화’는 세계적으로도 인정받은 한국의 특별한 전통문화이다. ‘김장은 하늘이 도와야 할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재료를 준비하는 것에서부터 김치를 담그는 것까지 날씨며, 자연환경이 잘 갖춰져야 맛있게 담글 수 있음을 표현하고 있다. 자연과의 어울림을 생각하는 것 외에도 김장문화는 무엇보다 이웃, 가족 간의 어울림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다.

이웃 간 품앗이 등으로 공감대를 형성하고, 떨어져 사는 가족들이 오랜만에 모여 얼굴을 보고 이야기를 나누는 계기가 되었다. 이웃과 가족이 한데 모이며 사람 간의 어울림을 실현하는 ‘김장’, 우리 민족만의 어울림 한마당이라고 볼 수 있다.

여러 가지 재료가 어우러져 어떤 음식과도 조화를 이루는 우리 김치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속에서 건강한 발효식품으로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다.

2013년 세계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김장문화와 김치는 세계가 인정하는 자랑스러운 우리 대한민국의 고유문화다.

다른 유산과 달리 김장은 전 국민이 전수자로, 온 나라가 김장문화를 계승해오고 있다.

세계가 관심을 갖는 지금 김치 종주국의 자긍심을 지키고 우리나라의 김장문화가 지금보다 더 다양한 모습으로 퍼져나갈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조금은 소홀했던 우리의 음식 김치와 김장문화에 대해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

정재호 농협중앙회 전북본부장

※본 칼럼은 <전민일보>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개 같지 않는 개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신천지예수교회 “새해 또 한 번 10만 수료 이뤄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