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1-29 16:56 (일)
김진표 국회의장, 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과 회담
상태바
김진표 국회의장, 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과 회담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2.11.22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의장, "오스트리아'히든 챔피언' 한국 투자 위해 세제·금융 인센티브 지원"
소보트카 의장, "디지털, 사이버보안, 인공지능, 수소분야 협력 확대하자"
김진표 국회의장과 볼프강 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이 22일 회담을 갖고 미래 혁신산업 투자 확대, 문화·인적 교류 지원, 2030 부산세계엑스포 지지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22일 의장접견실에서 볼프강 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과 회담을 갖고 미래 혁신산업 투자 확대, 문화·인적 교류 지원, 2030 부산세계엑스포 지지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오스트리아 하원의장의 방한은 지난 2006년 프라머 전 하원의장 이후 15년 만으로, 이번 방한은 우리 국회의 공식 초청으로 이루어졌다.

김 의장은 "올해는 양국 교류 개시 13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양국 교역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작년 사상 최대치를 달성한 점 등 양국 경제협력의 성과를 소개했다. 

이어 김 의장은 대외지향적 경제구조, 인적자원에 기반한 기술강국 등 양국간 많은 공통점을 기반으로 실질협력을 확대하자고 역설했다.

김 의장은 먼저 "양국은 ICT, DNA(Digital-Network-AI), 전기차, 수소산업 등 미래 혁신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여지가 많다"며 "우리 기업들이 오스트리아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전기차 등 미래형 첨단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데, 오스트리아도 한국에 투자를 확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특히 "오스트리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중소기업인 '히든 챔피언'*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들이 한국에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세제·금융 지원 등 인센티브를 의회 차원에서 지원하자"고 제안했다. 

세계 4위 수준인 171개 히든 챔피언을 보유한 오스트리아는 전체 기업수의 99.6%인 중소기업이 전체 고용의 66%, 매출 규모의 60%를 점하는 등 중소기업이 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소보트카 의장은 "오스트리아도 디지털, 사이버 보안, 인공지능, 수소산업 등에 관심이 많다"며 "이런 분야를 중심으로 양국 경제협력을 확대해나가자"고 화답했다.

김 의장은 또 양국 교류 개시 130주년을 기념해 문화 및 인적 교류 활성화를 위한 소보트카 의장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김 의장은 "올해 한-오 문화협력협정이 발효되고 주오스트리아 한국문화원 설립 승인(12월 중순 개원 추진)이 이루어졌다"며 "한국과 오스트리아의 문화·예술 분야 교류·협력이 확대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보트카 의장은 "문화·예술·음악 및 학술 분야 교류가 양국 교류협력 확대의 기반"이라며 "양국 의회가 교류 확대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소보트카 의장은 "입법 부문을 보면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얼마나 역동적으로 발달했는지 알 수 있다"며 "법제 부문에서도 양국 의회간 협력을 강화하자"고 화답했다.

김 의장은 이와 함께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적극 지지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 의장은 "한국 정부는 2030년 부산 세계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 정치권·정부·기업이 함께 범국가적인 노력을 경주하고 있고, 올해 9월 공식 유치신청서를 BIE(국제박람회기구) 사무국에 제출했다"며 "부산은 세계 제2의 환적항으로서 공항·고속철도 등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동북아 교통물류의 중심지이자 스마트시티로 변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스트리아의 '히든 챔피언'들이 한국 기업과 협력해 부산엑스포에 참여하면 양국 기업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보트카 의장은 "3주 전 부산시의회 사절단을 영접해 열정적인 설명을 들었다"며 "부산엑스포 예정지를 직접 확인해보지 않아 정확히 알지는 못하나, 부산엑스포에서 제시하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아이디어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관심을 갖고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현재 오스트리아는 지지국을 정하지 않은 상황으로, 2023년 현지실사(1∼3월) 이후 실사보고서 등을 토대로 지지국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소보트카 의장이 미중 관계 악화 및 중국-대만 간 긴장 고조 등을 우려함에 따라 김 의장은 "대한해협을 거쳐 대만을 통과하는 물동량이 전세계 총 화물량의 40%나 된다"며 "미중 양국이 직접 대화를 통해 두 나라간 갈등이 확대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한편 국제사회가 이를 지지해야 한다"고 공감을 표했다.
서울=전광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개 같지 않는 개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신천지예수교회 “새해 또 한 번 10만 수료 이뤄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