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9 16:49 (금)
전문 음악인 위주 협동조합 '오케스트라 판' 창단 연주회 23일 개최
상태바
전문 음악인 위주 협동조합 '오케스트라 판' 창단 연주회 23일 개최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2.11.20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문화 부흥 중심을 추구하는 오케스트라 판(음악감독 겸 수석지휘자 김지환)의 창단연주회가 열린다. 23일 오후 7시 30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지홀에서 열리는 이번 창단 연주는 어렵게 결성된 협동조합의 첫 공연으로 세계적 작곡가 최명훈의 창작곡 ‘관현악을 위한 희망’과 베토벤의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를 위한 삼중 협주곡’, 차이콥스키‘교향곡 제5번’이 연주된다.

관현악을 위한 ‘희망’은 한국의 현대음악 작곡가 최명훈의 ‘나래’라는 주제로 작곡한 연작 중 4번째 작품이다. 최 작곡가는 “현대음악은 어렵고 이해하기 힘들다는 시각에서 출발해 창작음악은 다시 듣고 싶고 살아 있는 음악이라는 노력의 희망을 담으려 했다"고 전했다.

베토벤의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를 위한 삼중 협주곡 다장조, 작품 번호. 56’은 바로크 시대에 유행했던 합주 협주곡(concerto grosso) 형식으로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라는 근대적 악기와 복고풍 구성 형식이 잘 어우러져있는 곡이다. 세 악기가 번갈아 주고받는 낭만적이면서도 베토벤 특유의 불굴의 의지가 가미된 선율이 매력적인 곡이다. 협연자로는 피아니스트 김규연, 바이올리니스트 변지혜, 그리고 첼리스트 임재성으로 한국 음악계의 기대주인 젊은 연주자들의 무대이다. 

또한, 차이콥스키‘교향곡 제5번 마단조, 작품 번호. 64’는 러시아 특유의 비장함과 낭만적인 열정이 잘 어울리며 슬라브적인 향토 선율이 돋보이는 곡이다. 곡 전체를 통해 흐르는 비통한 분위기와 함께 아름답고 훌륭한 선율이 돋보이는 곡이다. 전문 음악인 위주로 결성된 협동조합 '오케스트라 판'은 1년여간의 준비과정을 통해 법인으로 출범했다. 젊고 유능한 음악인의 연주 무대를 늘리고 이를 통한 경제적 자립을 목표로 한다.

오케스트라 판의 음악감독 겸 수석지휘자 김지환은 이번 공연이 “협동조합이라는 예술가의 자립 형태의 첫 발을 딛으려 하며, 전라북도민의 높은 문화 수준에 부흥하는 연주단체로 자리메김하려 한다”고 말했다. 공연 티켓은 인터파크티켓(http://ticket.interpark.com)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현장구매도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오케스트라 판 사무국(010-6319-0860)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발톱 무좀·내성 발톱 방치하면 치명적일 수 있어… 악화되기 전에 의사에게 보여야 하는 이유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