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9 00:06 (목)
올해 수능 한파 없다...대체로 맑아
상태바
올해 수능 한파 없다...대체로 맑아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11.1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7일에 치뤄질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은 평년과 비슷하게 맑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올해 수능 한파 없이 아침 최저기온도 0도~5도로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최고 기온은 17도로 기온차가 10도 이상 클 것으로 보인다. 

15일 밤에는 북한 지방을 통과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전북에는 0.1mm 내외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예비소집일인 16일과 17일에는 맑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맑은 날씨로 밤사이 기온이 떨어지면서 새벽부터 아침사이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낄 가능성이 높아 수험생 이동시 교통 안전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낮 동안에도 먼지안개가 낄 가능성과 큰 일교차로 인한 건강관리를 해야한다"면서 "두꺼운 옷 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겹 겹쳐 입어 체온관리를 위한 사전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