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1 01:13 (수)
김정기 도의원 ‘하이퍼튜브 소리만 요란한 빈수레였나’
상태바
김정기 도의원 ‘하이퍼튜브 소리만 요란한 빈수레였나’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2.11.08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김정기(부안) 의원은 지난 8월 1조원 규모의 새만금 하이퍼튜브 R&D 사업지로 선정됐지만 3개월만에 예비타당성 조사대상 선정에 탈락한 것은 전략적 대응 부재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전북도는 정부와 정치권 탓만 하고, 소극적 대응으로 손을 놓고 있었다”면서 “계획수립 단계부터 전략적으로 참여해 전북 성장과 발전의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