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9 09:32 (화)
전주 에코시티 로마네시티 상가주들 착한 임대운동 자발적으로 선언
상태바
전주 에코시티 로마네시티 상가주들 착한 임대운동 자발적으로 선언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10.04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간 주도 첫 착한 임대운동 시동, “임대료 안 받겠습니다”
전주 에코시티 로마네시티 상가주들 착한 임대운동 자발적으로 선언
전주 에코시티 로마네시티 상가주들 착한 임대운동 자발적으로 선언

전북지역 최대 주상복합상가건물인 전주 에코시티 로마네시티 상가주들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과의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착한 임대운동을 자발적으로 선언했다. 

코로나19 시국에서 전주시가 착한 임대운동을 선도해 전국으로 확산된 적은 있었으나, 지자체 개입없이 민간 상가주들이 선제적으로 나서 착한 임대운동에 불을 지핀 것은 처음이다.

4일 (가칭)로마네시티 상가연합회에 따르면 상가주들은 최근 가진 모임에서 공실이 많은 상가 활성화를 도모하면서 소상공인들의 재기를 돕는다는 목표아래 상가주와 임차인이 상생할 수 있는 파격적인 조건의 착한 임대운동을 벌여 나가기로 결의했다.

로마네시티는 지하4층, 지상 10층 규모의 전북 최대 주상복합건물이다. 오피스텔 402실과 상가 306실이 지난 7월말 준공돼 정식 개장했다. 

상가주들은 개장 이후 수차례 연석 회의를 갖고 최악의 경기침체 국면을 방관할 수 없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이른바 자발적인 착한 임대 운동을 전개해 상인도 회생하고, 상가주도 활로를 모색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모은 것이다.

일단 상가주 가운데 44명이 규합해 구체적인 상생방안을 내걸었다. 이들은 임차인 입장에서 조건을 맞춰준다는 전제아래 ‘렌탈프리(임대료를 받지 않는 것)’를 기본으로 하고, 상가 평수·층수 등 종합적인 맞춤 임대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상가주 박태문씨는 “건물이 고퀄리티다 보니 애초에는 시내 최고 수준의 임대료를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경제상황이 상가주 입장만 고수하고 있을 때가 아니라는데 공감하고 있다”면서 “아예 임차인이 입주해 성공할 때까지 임대료를 받지 않는 ‘렌탈프리’나 일정매출이 도달한 이후 수수료를 받는 등의 조건도 협의하에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