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2 14:40 (금)
서민금융 지원에 앞장서며 포용적 금융 실천하는 전북은행
상태바
서민금융 지원에 앞장서며 포용적 금융 실천하는 전북은행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10.04 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만 8008건에 1조 4924억 지원...코로나19 극복 지원 활동금도 4억 지원해
- 다양한 지원으로 금융으로 따뜻한 세상 만들기
전북은행 서한국 은행장
전북은행 서한국 은행장

JB금융지주 전북은행(은행장 서한국)이 코로나19 장기화 및 경제상황 악화 등으로 금융지원이 절실한 지역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피해기업 금융 지원으로 1만 8008건에 1조 4924억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활동지원에 4억원을 지원했다. 
  
또한 타 은행들이 취급을 꺼려하는 중·저신용자와 외국인 등을 위한 서민금융 대출 비중이 가계대출의 84.1%에 달하며 서민금융지원 누적 취급액은 최근 4년간 총 2조 1559억원에 달한다.
  
특히 ‘따뜻한 금융클리닉 전주센터’를 통해 유동성 경색으로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이 제2금융권으로 이탈하지 않도록 긴급자금 지원을 돕고 2금융권 이용 고객에게 중금리 대출 등을 지원함으로써 신용등급 관리 및 금융비용절감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현재 따뜻한 금융클리닉센터에서 중·서민 고객들을 대상으로 적극 지원하고 있는 ‘부채관리 서비스’는 대출상담, 대환대출, 지속적 부채관리 등 고객맞춤형 서비스 지원을 통해 신용 등급이 상승한 고객을 대상으로 금리인하 요구권의 선제적 적용으로 금리를 인하 해 주는 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정부의 포용적 금융정책에 발맞춰 ‘부채관리 서비스’를 통한 금리인하 지원을 확대 실시 중으로 따뜻한 금융클리닉 전주센터를 통해 올해 시행하는 금리인하요구권 적용 대상 대출 건수는 지난해 대비 약 41.9% 상승한 수준에서 금리인하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지난 2019년 금리인하 요구권 법제화 이후 지난해 10.5%로 증가했고 올해 15%까지 더욱 확대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금리 상승시기에 돌입하게 되면 인상된 대출 금리가 수요자들의 부담을 키워 대출 규모를 줄여 나가기도 하지만 동시다발적 금리인상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을 느낀 차주가 채무상환을 포기해 버리고 채무불이행에 빠지는 경우도 많아 선제적 지원은 필수다. 
  
이처럼 금리 상승기에 고객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 주고 신용등급이 상승하면 고객의 신청이 없더라도 금리를 인하해 주기 때문에 고객들도 별도 신청 없이 금리가 인하되어 긍정적인 반응이다.  
  
은행 입장에서도 금리인하 지원 서비스는 단순 금리 인하만이 아닌 또 하나의 기회로 여기고 있다. 지속적인 부채관리와 금리인하를 통해 고객의 신용등급 상승에 따른 더 좋은 조건의 추가대출 등을 지원할 수 있어 선순환 구조 형태의 금융지원체계를 갖출 수 있는 기회가 되기 때문이다. 
  
이처럼 전북은행은 코로나19 팬데믹 및 금리 상승기 등 어려운 시기에 서민금융 지원 및 포용적 금융 실천을 위해 선제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전염병과 자연재해 등으로 더욱 어려워진 가계 및 금융소외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들을 항상 고민하고 있다”며 “다양한 지원 사업들을 통해 금융으로 더 따뜻한 세상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명수기자 

전북은행 서한국 은행장
전북은행 서한국 은행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MOSDEX, FTX에서 차익거래 중단 발표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